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로스쿨' 김명민X김범X안내상 불편한 관계…무슨 사연 얽혔나

입력 2021-04-06 10: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로스쿨' 김명민X김범X안내상 불편한 관계…무슨 사연 얽혔나

'로스쿨' 김명민, 김범, 안내상이 전대미문의 '로스쿨 살인사건'으로 얽힌다. 제작진은 오는 14일(수) 첫 방송을 앞두고, "세 인물의 과거에 주목해야 한다"고 전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JTBC 새 수목드라마 '로스쿨'(연출 김석윤, 극본 서인, 제작 JTBC 스튜디오, 스튜디오 피닉스, 공감동하우스)이 공개한 하이라이트 영상에 따르면, 캠퍼스 미스터리의 시작은 전 검사장이자 로스쿨 겸임 교수인 서병주(안내상)의 죽음이다. 더욱 수상한 점은 바로 검사 출신 형법 교수 양종훈(김명민)이 자신과 더불어 수석 입학생 한준휘(김범)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했다는 것이다. 두 사람은 유독 서병주에게 날카로운 냉기를 드러냈기에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 역시 이들의 엇갈린 관계에 집중됐다. 

먼저, 제1의 용의선상에 오른 인물 양종훈. "나요"라며 망설임 없이 스스로를 용의자라고 지목한 이유는 과거 서병주와 "검사까지 그만뒀을 정도"로 어지럽게 얽힌 사연이 있기 때문이다. 검사 시절, 선배 서병주를 법정에서 심문했던 그는 어떤 이유인지 천직이라 생각했던 검사를 그만두고, "양아치 법조인은 단 한 마리도 안 만들겠다"는 목표로 한국대 로스쿨 형법 강의를 책임지게 됐다. 구체적으로 양종훈이 맡았던 서병주의 사건은 무엇이었는지, 로스쿨에서 재회한 두 인물 사이에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복잡하게 얽힌 듯한 이들의 서사가 궁금해진다. 

양교수가 의심하는 또 다른 인물 한준휘는 그간 신뢰를 줬던 소개와는 다른 이미지로 반전을 일으켰다. "양교수님이 의심한다면 그만한 이유가 있다"던 유승재(현우)의 예측대로, 캠퍼스에서 마주친 서병주에게 "여기서 수업하실 자격 없어요"라는 날을 세운 그에게도 말 못할 사연이 있어 보인다. 그렇게 서병주와의 위태로운 관계가 암시된 가운데, 살인사건 이후 서로에게 의심의 날을 세운 양종훈과 한준휘 사이에는 어떤 이야기가 숨겨져 있을지 역시 주목해야 할 포인트다. 

"모두가 뒤엉켜버린 로스쿨의 미스터리 중심엔 서병주가 있다"고 전한 제작진은 "각각의 인물 사이의 아슬아슬한 관계가 미스터리한 전개 속에서 하나 둘 베일을 벗을 예정이다.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밀도 높은 전개를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로스쿨'은 대한민국 최고의 명문 로스쿨 교수와 학생들이 전대미문의 사건에 얽히게 되면서 펼쳐지는 캠퍼스 미스터리 드라마다. 법조인을 양성하는 로스쿨에서 교수가 살해됐다는 파격적인 소개, 김명민, 김범, 류혜영, 이정은, 이수경, 이다윗, 고윤정, 현우 등 대중들에게 높은 호감도와 신뢰도를 꾸준히 쌓아온 배우 라인업, 그리고 드라마 '눈이 부시게',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송곳' 등 작품성과 화제성을 모두 휘어잡은 김석윤 감독과 촘촘한 필력의 서인 작가가 의기투합으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오는 14일 수요일 밤 9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JTBC스튜디오·스튜디오 피닉스·공감동하우스)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