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태현, 치밀하고 잔혹한 범죄…'스토커 망상' 분석

입력 2021-04-06 08: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김태현은 물건을 배송하러 온 것처럼 속여서 피해자 집에 들어갔고, 피해자들은 치명상을 입었고 범죄를 저지른 뒤에는 사흘 동안 현장에 머물렀습니다. 치밀하고 잔혹한 이 범죄에 대해 전문가들은 관계 망상에서 비롯됐을 것으로 봤습니다.

이어서 송우영 기자입니다.

[기자]

김태현의 범행은 결코 우발적이지 않았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김태현은 범행에 쓸 도구들을 미리 준비했습니다.

[공정식/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 자신의 신분을 속이고 스토킹하던 여자의 집에 침입했다는 것 자체가 계획성이 있다고 봐야 하는 것이 맞고…]

차례로 저지른 살인 역시 미리 준비한 행동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수정/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 치명상을 입은 부분이 몸싸움하다가 우연히 찌를 수 없는 부분으로 알고 있고요. 명백한 고의가 있지 않은 이상 그렇게 되기는 어려워 보이고…]

전문가들은 스토킹을 지속해온 김씨가 피해자와 긴밀한 사이라는 '망상'에 빠졌을 거라 진단합니다.

김씨는 온라인 게임에서 알게 된 피해자가 만남을 거부하자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 조사에서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공정식/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 왜곡된 연애관 또는 잘못된 생각을 갖고 일방적으로 자기 생각을 키워 왔다고 보고…]

살인을 저지르고도 3일 동안 현장에 계속 머물렀던 점도 이런 '관계 망상'에서 비롯된 거란 분석입니다.

[이수정/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 뭔가 본인이 원하는 게 있었으니까 그 장소에 계속 있었던 것 아니겠어요? 추정컨대 사이코패스이면서 어떤 성도착 같은 것도 있고 편집증적인 관계 망상 같은 것도 있고…]

[곽대경/동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 대체 이걸 어떻게 마무리해야 하지, 사체들은 어떻게 처리를 해야 하지, 자수해야 하는지 이런 것에 대해서 어떻게 할지를 모르고 시간을 끌고 망설이고 하다가…]

경찰은 이번 주 안에 김씨에 대한 추가 조사를 마친 뒤 검찰에 넘길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