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이티서 예배 중 괴한 침입…목사 납치 장면 생중계

입력 2021-04-05 08:10 수정 2021-04-05 10: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아이티에서 있었던 일인데요. 한 교회 예배가 SNS로 생중계되고 있었는데 총을 든 괴한들이 갑자기 들어와서 목사 등을 납치했습니다. 그 모습이 그대로 전해졌습니다.

박지윤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교단에 선 목사가 열정적으로 설교를 합니다.

설교가 끝나자 남녀 성가대원이 음악에 맞춰 찬송가를 부릅니다.

평화롭던 교회 예배 시간은 순식간에 분위기가 바뀝니다.

이들은 갑자기 몸을 낮추고 무대 한쪽으로 피하더니, 잠시 뒤 무기를 든 남성들에 이끌려 화면 밖으로 사라집니다.

현지 시간 1일 저녁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외곽의 한 교회와 가까운 스튜디오에서 납치 사건이 벌어졌다고 미국 일간지 마이애미헤럴드가 보도했습니다.

이 같은 장면은 당시 예배를 생중계하던 페이스북과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방송됐습니다.

한 목격자는 괴한 8~9명이 차량 두 대를 타고 교회에 침입한 뒤 목사와 피아니스트 등 4명을 끌고 나갔다고 전했습니다.

인터넷으로 이를 지켜보던 사람들은 "처음에는 만우절 장난으로 생각했다"고 합니다.

최근 아이티에서는 몇 년 사이 치안이 크게 악화되면서 납치 범죄가 지난해보다 2배 이상 급증했습니다. 

지난달에는 월드컵 예선전을 위해 아이티를 찾은 벨리즈 축구 대표팀이 탄 버스가 무장 괴한에 납치됐다가 풀려나는 일도 벌어졌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