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괴물' 신하균, 여진구 긴급 체포! 반전 엔딩에 '숨멎'

입력 2021-04-03 16:33 수정 2021-04-03 20:59

방송: 4월 3일 밤 11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4월 3일 밤 11시

'괴물' 신하균, 여진구 긴급 체포! 반전 엔딩에 '숨멎'

'괴물' 신하균이 여진구를 긴급 체포했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괴물'(연출 심나연, 극본 김수진,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JTBC스튜디오) 13회에서는 이동식(신하균 분)이 이금화(차청화 분) 살인사건에 관한 직권 남용 및 방조 혐의로 한주원(여진구 분)을 긴급 체포하며 충격을 안겼다. 한기환(최진호 분) 경찰청장 청문회 현장을 발칵 뒤집어 놓은 이동식의 돌발 행보는 시청자들을 혼란에 빠트렸다. 무엇보다 한기환을 뜨겁게 응시하는 두 남자의 의미심장한 얼굴은 더욱 거세게 휘몰아칠 폭풍을 예고했다. 이에 13회 시청률은 전국 5.0%, 수도권 5.8%(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뜨거운 반응을 이어갔다.

이날 이동식과 한주원의 의심은 한기환을 향하기 시작했다. 이동식은 쓰러진 이유연(문주연 분)을 차로 치었다는 박정제(최대훈 분)의 자백을 듣고 또 다른 가해자가 있음을 직감했다. 과학수사계 임선녀(박보경 분)의 소견에 따르면 이유연은 사고 당시 정면으로 달려오는 차를 바라보고 서 있어야 했기 때문. 이동식의 화살이 향한 곳은 한기환이었다. 한기환, 도해원(길해연 분), 이창진(허성태 분)의 수상한 연결고리, 21년 전 기타 피크 감정서를 조작 및 은닉했던 정철문(정규수 분)을 서울청으로 발탁한 행적, 그리고 이유연 사건을 급하게 종결시킨 것까지 의혹을 증폭시켰다.

모든 의혹이 아버지를 향하자 한주원은 혼란스러웠다. 그는 더욱 날을 세웠다. 이동식의 물음에 그 누구도 믿지 않는다고 답한 한주원. 무언가 결심한 듯 아버지 한기환을 찾아간 그의 얼굴은 서늘했다. 조길구, 도해원, 정철문이 21년 전 사건의 결정적 증거인 기타 피크 감정서를 조작 및 은닉했고, 정철문은 조길구을 움직이기 위해 한기환의 이름을 팔았음을 알렸다. 이어 "아버지 혼자 조심하신대도 사람은 마음대로 안 되는 법이죠. 청문회, 괜찮으시겠어요?"라고 도발, 아킬레스건을 제대로 건드렸다. 한기환은 평생을 목표로 둔 경찰청장 자리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그의 야망을 누구보다 잘 아는 한주원이기에 이를 자극한 것.

한주원의 도발에 한기환이 움직였다. 한기환은 자신의 이름을 이용해 도해원의 뒷돈을 챙겨온 정철문을 소환했다. 정철문은 문제 될 거 없다며 변명을 늘어놓았다. 그런데도 한기환이 선을 긋자 비장의 카드를 꺼내 들었다. 한기환이 강진묵(이규회 분) 사건 당일 CCTV 조작을 지시했다는 비밀을 쥐고 그를 흔들었다. 궁지에 몰린 한기환은 이동식을 불러들였다. 서울청 감찰조사계로 들어와 비리를 저지른 이들을 잡아들이자고 제안한 것. 자신의 밑으로 들어오라는 한기환의 뜻밖의 행보에 이동식은 복잡한 생각에 휩싸였다.

충격적 반전은 한기환의 경찰청장 청문회에서 벌어졌다. 앞서 한주원은 한기환이 정철문의 금품 수수를 알면서도 묵인했다는 것을 언론사에 흘렸다. 청문회 직전에 이를 터뜨려 판을 흔들고자 했지만, 한기환은 역시 만만한 상대가 아니었다. 예측했다는 듯 반박 자료까지 준비해 의혹을 비껴갔다. 교묘하게 위기를 넘긴 한기환 앞에 또 다른 변수가 찾아왔다. 서울청 감찰조사계 소속 이동식이 긴급 체포 건이라며 청문회장에 들이닥친 것. 경호원의 제지에 이동식은 "법을 집행하는 데 있어서 때와 장소가 중요합니까, 한기환 경찰청장 후보자님?"이라고 한 방을 날리며 한주원에게로 향했다. 그리고 한주원을 이금화 살인사건에 관한 직권 남용 및 방조 등의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이동식의 수갑을 덤덤히 받아들인 한주원. 그의 얼굴에 퍼지는 묘한 웃음에 이어 한기환을 바라보는 두 남자의 강렬한 얼굴은 심박 수를 최고조로 높였다.

이동식의 의중은 무엇일까. 모든 걸 알고 있었다는 듯 차가운 한주원의 반응 역시 흥미로웠다. 급변하는 관계 구도로 진실 추적의 판까지 요동치고 있다. 각자의 패를 숨기고 서로를 이용하던 한기환, 도해원, 이창진의 관계도 균열이 일었다. 한기환이 정철문에게 유치장 CCTV 조작을 지시한 날, 이창진은 강진묵을 찾아가 낚싯줄을 건넸다. 그렇다면 강진묵의 죽음에도 한기환이 연루된 것일까. 또한, 정철문은 한기환과 이창진의 비밀을 손에 쥐고 그들을 조여오고 있었다. 무엇보다 이동식과 한주원의 이상 행보는 예측조차 할 수 없는 상황. 이들 관계 구도의 변화가 진실 추적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기대되는 대목이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괴물' 14회는 오늘(3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