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승우 반격 시작…'시지프스' 운명 뒤집을 계획은?

입력 2021-04-02 13: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승우 반격 시작…'시지프스' 운명 뒤집을 계획은?

JTBC '시지프스' 조승우의 반격이 시작됐다. 시지프스 운명을 뒤집을 계획은 과연 무엇일까.

JTBC 10주년 특별기획 '시지프스: the myth'(극본 이제인 전찬호, 연출 진혁, 제작 드라마하우스 스튜디오, JTBC스튜디오, 이하 '시지프스')에서 시그마(김병철)의 시나리오에 '놀아나던' 한태술(조승우)이 마침내 각성했다. 더 이상 그의 뜻대로 움직이지 않겠다 다짐한 것. 시그마의 예측을 뛰어넘는 계획을 세우며 공수교대를 알렸다.

시그마는 강서해(박신혜)와 형 한태산(허준석)의 목숨을 무기로 쥐고 있다. 업로더의 마지막 코딩을 해주지 않으면 서해는 죽고, 다시는 과거로 돌아올 수 없게 된다. 시그마를 죽이면 현재 시간대 어딘가에 숨겨진 한태산의 몸을 찾을 수 없기 때문에 형을 살릴 수 있는 기회도 영영 사라진다. 시그마가 주장하는 한태술이 절대 자신을 죽일 수 없는 이유였다.

한태술은 그렇게 시그마가 원하는 바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 미래의 시그마가 될 '서원주'를 없앨 수 있는 절호의 기회 앞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지금 서원주를 죽이면 서해와 형 모두 잃게 되기 때문에 결국 방아쇠를 당기지 못했고, 그 대가는 가혹했다. 태술이 저지하는 바람에 아빠 강동기(김종태)를 죽인 원수를 처단하지 못한 서해가 그의 곁을 떠나버린 것. 

'대한민국 멸망의 날' 10월 31일은 다가오는데, 시그마를 없앨 수 있는 기회는 날아갔고, 서해마저 떠나버린 최악의 상황에서 태술이 꺼내든 카드는 경호원이었던 여봉선(태원석)이 "막다른 상황에 이르렀을 때 열어보라"며 남긴 틴케이스였다. 그 안에는 그가 미래에서 과거로 넘어오면서 태술의 무덤에서 가져온 뼛가루가 있었다. 이를 만진 태술에게도 '타임 패러독스' 현상이 발생하면서, 미래를 미리 볼 수 있게 됐다.

타임 패러독스로 서해가 본 이들의 끝은 피로 물든 결혼식. 태술도 같은 미래를 봤지만, 디테일은 완전히 달랐다. 결혼식 정장과 드레스가 아닌 평상복 차림의 태술과 서해가 시그마와 대적하고 있었던 것. 왜 이런 현상이 발생했는지 아직 쉬이 짐작할 수는 없지만, 미래를 봤다며 "이길 수 있어"라던 태술의 의지는 희망적 앞날을 암시했다. 

그 미래를 토대로 태술은 시지프스 운명을 끊어낼 계획을 세웠다. 이번에는 자신이 설계한 판 안에서 시그마를 제대로 '놀아나게' 할 작정이었다. 그렇게 아시아마트에서 권총까지 사들이며 시그마가 숨어 있는 퀀텀앤타임으로 향한 태술은 어떤 빅픽처를 그리고 있을까.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두고 본격화된 그의 최후의 반격에 기대가 증폭된다. '시지프스' 매주 수, 목 밤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드라마하우스 스튜디오·JTBC 스튜디오)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