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공공직접시행 고밀개발 시동걸었지만 '강남-재건축'은 제로

입력 2021-04-01 19:02 수정 2021-04-01 19: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토교통부는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사업의 첫 선도사업 후보지로 서울 4개 구 21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저층 주거지 사업 후보지인 영등포구 신길동 인근 지역. [사진 연합뉴스]국토교통부는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사업의 첫 선도사업 후보지로 서울 4개 구 21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저층 주거지 사업 후보지인 영등포구 신길동 인근 지역. [사진 연합뉴스]
국토교통부가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21곳을 선정했습니다.

금천구 1곳, 도봉구 7곳, 영등포 4곳, 은평구 9곳이며 약 2만 5000가구를 공급할 수 있는 규모입니다.

주요 후보지를 보면 은평 연신내역세권은 주택 수요가 많은데도 사업성이 낮다는 이유로 민간개발이 어려워 노후화됐습니다.

정부는 공공이 참여하는 고밀개발로 주거상업복합거점을 만들 예정입니다.

또 영등포 신길동 저층 주거지는 신길뉴타운의 중심부지만 2014년 재개발 구역을 해제한 뒤로 노후화됐습니다.

이에 공공이 참여해 각종 인센티브로 사업성을 개선하고, 주택단지로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이번 후보지에는 수요가 많은 강남 지역은 빠져 있습니다.

또 해결이 시급한 재건축 아파트는 포함돼 있지 않습니다.

공공재개발에 대한 불신도 큰 장벽입니다.

LH와 SH가 땅을 넘겨받아 사업을 진행해야 하지만, 어떻게 LH와 SH를 믿냐고 성토하는 주민도 많습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대학원 교수는 "최근 투기 문제가 있고 공공이 나서는 것에 대한 부정적 시각이 강해 주민 동의를 얼마나 얻어내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