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선거 뒤로 연기된 오거돈 재판…시민단체 "정치적 계산"

입력 2021-03-24 20:04 수정 2021-03-25 10:11

박형준은 2층 건물 '재산신고 누락'…선관위 조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형준은 2층 건물 '재산신고 누락'…선관위 조사

[앵커]

부산에선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재판이 미뤄진 걸 놓고 시민단체가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원래 어제(23일)였지만, 오 전 시장 측의 요청에 따라 법원이 재판을 연기했고, 결국 보궐선거 이후에 열리게 됐습니다.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는 재산 신고를 누락한 게 드러나 선관위의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성추행 혐의로 물러났다가 두 차례나 구속영장이 기각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

[오거돈/전 부산시장 : (기억이 안 나는데 왜 인정했습니까?) 죄송합니다.]

오 전 시장은 어제 첫 공판을 받을 예정이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공판 날짜가 4월 이후로 밀렸습니다.

이유를 부산지방법원에 물었습니다.

변호인이 변론준비가 되지 않았고 아직 수사기록 일부를 복사받지 못했다며 재판부에 연기를 신청했다는 겁니다.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였습니다.

판사와 검찰, 변호인이 먼저 만나 논의하는 공판준비기일은 4월 13일로 정했습니다.

그러자 부산지역 일부 시민단체들이 반발했습니다.

[규탄한다! 규탄한다!]

보궐선거를 하게 만든 당사자가 정치적 셈법 때문에 재판을 선거 이후로 미룬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가해자 중심의 재판이라고도 했습니다.

연기를 신청한 변호인이 민주당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인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국민의 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는 선거관리위원회의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재산신고를 누락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박 후보는 당초 배우자 명의로 부산 기장군의 대지 765제곱미터를 신고했지만, 부지에 있던 2층 건물은 빠트렸습니다.

박 후보 측은 건축사가 등기를 하지 않아 빚어진 실수였다며 재산세 등 세금은 모두 냈다고 해명했습니다.

변경 신청을 하면서 박 후보와 배우자의 재산은 48억 원으로 2억 3천만 원 더 늘어났습니다.

선관위는 당선이 될 목적으로 재산 등을 거짓으로 기재하면 허위사실 공표에 해당한다며 선거법 위반인지 아닌지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