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LH 투기 의혹' 사태…홍남기 "부당이익 반드시 환수"

입력 2021-03-08 07: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국토지주택공사 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어제(7일) 고개를 숙이고 사죄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가장 공정하고 스스로에게 엄정해야 할 공공기관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재발 방지 대책을 만들고 투기 이익도 환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강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홍남기 부총리는 사과로 말문을 열었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경제를 책임지고 공공기관 관리까지 종합하는 책임 장관으로서 국민들께 깊은 마음으로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립니다.]

이번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인다며 LH 직원들의 일탈 책임은 매우 무거운 것이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세 가지 약속을 제시했습니다.

합동 조사 결과 투기가 확인되면 무관용 아래 수사 의뢰 등 조치를 취하고, 관련 부처기관 직원의 토지 거래를 제한하고 어쩔 수 없는 경우라도 신고하게 만들겠다는 겁니다.

끝으로 부당 이익도 반드시 환수하겠다고 했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부당하게 얻은 이득은 반드시 환수되도록 하여 다시는 그와 같은 시도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겠습니다.]

특히 이달 중 2.4 공급 대책 후보지를 공개하는 등 기존 주택공급대책도 원래 일정대로 계속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