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석열, 또 중수청 강한 비판…"검수완박은 부패완판"

입력 2021-03-04 08: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은 어제(3일) 대구에서 검사와 수사관들을 만나기 전부터 중대범죄수사청 추진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검찰의 수사권을 완전하게 박탈하는 것을 이른바 '검수완박'이라고 하는데 윤 총장은 직접 이 같은 표현을 쓰면서 그렇게 되면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지영 기자입니다.

[기자]

오전부터 대구지검 앞엔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지자들이 모였습니다.

[윤석열 총장님 만세!]

'법치의 수호자 윤석열', '윤석열 버팀목' 화환도 세워졌습니다.

윤 총장을 반대하는 사람들도 청사 앞에 나왔습니다.

윤 총장의 차량이 나타나자 지지자와 반대자들이 뒤엉켰습니다.

[윤석열 사퇴하라. 정치하지 마라.]

청사 앞에 도착한 윤 총장은 또 한 번 중수청 추진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검수완박' 검찰의 수사권이 완전히 박탈되면, '부패완판' 부패가 완전히 판을 칠 거라는 표현도 썼습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검수완박'이라는 것은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으로서…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책무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저는 생각…]

수사와 기소가 분리돼선 안 된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이런 부정부패 대응이라고 하는 것은 수사와 법정 재판 활동이 유기적으로 일체가 되어야만 가능한 것입니다.]

지지자들 사이에선 구호가 터져 나왔습니다.

[윤석열! 윤석열!]

윤 총장은 '중수청 반대'를 논의할 검사장 회의를 소집할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임기 전 사퇴에 대해선 말을 아꼈습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중수처법이 강행되면 임기 전에 총장직을 사퇴할 수도 있다는…) 지금은 그런 말씀 드리기가 어렵습니다.]

윤 총장은 대구고검·지검 직원들을 만나 2시간 정도 간담회를 했습니다.

참석자 일부와 만찬도 했습니다.

대검은 어제 중수청 설립에 관한 일선 청의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마무리했고 조만간 국회에 이를 전달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