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젊은 날의 부주의 사과"…다시 독자 앞에 선 신경숙

입력 2021-03-03 21:11 수정 2021-03-04 10: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표절 의혹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소설가 신경숙 씨가 6년 만에 돌아왔습니다. 새 소설을 내놓으면서 온라인 간담회를 열었는데 공개적인 자리에서 처음으로 사과했습니다. 다만 자신도 모르게 저지른 일이라 말했습니다.

최하은 기자입니다.

[기자]

단편 '전설'에서 일본 소설 '우국'의 문장을 베꼈다는 의혹이 불거져 활동을 멈춘 소설가 신경숙.

6년 만에 공개적인 자리에 선 작가는 큰 충격을 안긴 파문에 대해 처음으로 입을 열었습니다.

"마치 낭떠러지 앞에 서 있는 것 같다"면서도 "젊은날 자신도 모르게 저지른 부주의"라 말했습니다.

'의도적 표절'은 에둘러 부인했던 2015년 당시와 같은 입장입니다.

그때 신씨는 "'우국'을 읽은 기억은 나지 않지만, 기억을 믿을 수 없는 상황"이라 해명하며 "다 내려놓아도 절필은 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표절 논란이 일기 전, 한국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로 꼽혔던 신경숙.

대표작 '엄마를 부탁해'는 열 달 만에 100만권 넘게 팔리면서 밀리언셀러가 됐습니다.

40곳 넘는 나라에서 출간됐고, 미국 드라마 제작도 앞두고 있습니다.

이번엔 딸의 시선으로 아버지의 삶을 훑었습니다.

[신경숙/소설가 : 독자 한 분 한 분께 간절하게 전해드리는 손편지 같은 작품…]

반기는 목소리도 있지만, 섣부른 복귀 아니냐는 반응도 나옵니다.

엇갈린 시선 속 독자 앞에 선 작가는 노동자의 죽음을 다룬 이야기로 다시 돌아오겠다는 계획도 조심스레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