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만, '독립' 개헌 추진…중국 "무력통일 가능성" 엄포

입력 2021-03-03 08:08 수정 2021-03-03 14: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중국이 최근 대만에 대한 경제적, 군사적 압박을 하고 있는데 대만 민진당을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개헌 때문입니다. 개헌의 취지는 대만의 독립인데, 중국이 경고한 내용의 수위가 높습니다.

베이징 박성훈 특파원입니다.

[기자]

대만 입법회가 독립을 골자로 한 개헌 논의로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차이잉원 총통은 지난해 당선 직후 헌법 개정을 약속했습니다.

여당인 민진당 차이이위 의원은 헌법 전문에서 '통일'이란 문구를 삭제해야 한다는 개헌안을 냈습니다.

더 이상 중국과의 통일을 전제로 삼아선 안 된다는 주장입니다.

[차이이위/민진당 의원 : 통일 전이라고 제한해선 안 됩니다. 국가 발전이라는 충만한 가능성을 담은 조문으로 바꿔야 합니다.]

민진당 천팅페이 의원은 중국 본토를 포괄하는 '고유의 영토' 조문의 삭제안을 냈습니다.

실제 통치할 수 있는 범위로 영토의 정의를 바꿔야 한다는 건데 역시 대만 독립이 취지입니다.

여기에 의원 4분의 3이 동의해야 하는 개헌 문턱을 낮추자는 안도 발의됐습니다.

이 같은 움직임에 중국이 발끈하고 나섰습니다.

당 기관지 인민정협보는 "대만 개헌은 무력 통일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며 "실질적인 발을 내딛는 순간 본토의 통일 작업이 시작될 것"이라고 엄포를 놨습니다.

[마샤오광/대만판공실 대변인 : 대만 독립 움직임이 양안의 평화적 발전을 심각하게 파괴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미군이 대만해협을 잇따라 정찰하고 중국군이 대만을 겨냥한 상륙작전을 벌이는 등 양안 간 군사적 긴장도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이정회)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