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LH 직원들, 신도시 100억 땅투기 의혹…2년간 집중 매입

입력 2021-03-02 19:51 수정 2021-03-03 13:09

내부정보 빼냈나…2년 전부터 광명·시흥 사들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내부정보 빼냈나…2년 전부터 광명·시흥 사들여

[앵커]

한국토지주택공사, LH 직원 10여 명이 신도시 개발 지역의 땅을 가지고 있는 걸로 드러났습니다. 이번에 발표된 경기도 광명과 시흥 지구로, 지난 2년 동안 무려 100억 원어치를 사들였습니다. 아시다시피 LH는 신도시 사업을 집행하는 기관입니다. 당연히 내부 정보를 이용했다는 의혹이 뒤따를 수밖에 없습니다.

먼저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국토부와 LH는 시흥신도시 사전투기 의혹 철저히 조사하라! 조사하라! 조사하라!]

LH 직원들의 신도시 투기 의혹이 나온 곳은 지난달 정부가 7만 가구를 짓겠다고 발표한 경기도 광명·시흥지구입니다.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에 따르면 LH 직원 14명은 2018년부터 2년간 이곳에 땅을 집중적으로 사들였습니다.

본인과 배우자·가족 명의로 산 땅이 2만3천㎡, 7000평 정도입니다.

축구장 3개를 합친 것보다 큽니다.

[이강훈/변호사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실행위원) : 해당 토지들의 실거래가 총합은 100억원에 조금 못 미치는 99억4512만원으로 이 거래금액의 상당 부분은 대출을 통해 조달됐습니다.]

이들이 매입한 땅은 주로 농지였습니다.

참여연대와 민변은 이 직원들이 주로 보상 업무를 맡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신도시 개발 정보를 미리 알고 보상금을 노려 투기한 게 아닌지 조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김남근/변호사 (민변 개혁입법특별위원장) : 농지의 경우 농사를 지어야만 토지를 취득할 수 있습니다. 영농계획서를 내야 하는데 LH 직원으로서 일하면서 농사를 병행하는 건 어려운 일입니다.]

참여연대와 민변이 제보받은 토지와 그 주변 일부만 조사했는데도 LH 직원 10여 명의 땅을 확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조사대상을 넓히면 투기 의혹 사례가 더 나올 수도 있습니다.

참여연대와 민변은 3기 신도시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LH 직원, 국토부 공무원이 본인이나 가족, 친척 명의로 땅을 사들였는지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