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팩트체크] '화이자 7명 접종' 가능해지면 '세계 최초'다?

입력 2021-03-01 21:00 수정 2021-03-01 21: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기현/국립중앙의료원장 (지난 2월 27일) : (한 명당) 0.3cc로 하면 2.2cc니까 7인분이 나오는 거예요.]

[오명돈/중앙접종예방센터장 (지난 2월 27일) : 6인용 바이알인데 6인용을 뽑고 나서도 조금 분량이 남을 정도, 그럴 정도로 잘 주사기가 (됩니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원래 6명 맞을 분량인데, 7명도 가능하다는 소식 전해졌죠.

쥐어짜는 방식의 국산 주사기 덕이라는 건데, 이걸 두고 오히려 논란이 생겼습니다.

이렇게 백신 아낀 건 세계 최초라는 보도들이 나오는가 하면, 온라인엔 백신 모자라니 물을 타서 양을 늘렸다는, '물백신' 주장이 퍼졌습니다. 바로 팩트체크해보죠.

먼저 6명 맞힐 걸 7명 맞히려고 물을 탔다, 물론 사실이 아닙니다.

화이자 백신의 공식 사용법 이렇습니다.

1병당 6명이 기준, 식염수 1.8mL를 섞어서 희석해야 합니다.

그러면 총 2.25mL가 나오는데요.

한 번 접종에 0.3mL가 필요하니까, 간단히 나눗셈해 보면 이론적으로는 7.5회까지 가능합니다.

그런데 실제로는 주사기 종류나 접종 기술에 따라서 6명이 맞을 수도 7명이 맞을 수도 있습니다.

준비한 영상을 보시죠.

이른바 쥐어짜는 주사기를 가져왔습니다.

남는 양이 거의 없어서 '최소잔여형 주사기'라고 합니다.

일반 주사기와 함께 비교를 해보죠.

색소를 탄 물로 실험해봤습니다.

일반 주사기는 주사액이 남습니다.

모두 버려야 합니다.

반면, 최소잔여형 주사기는 거의 남지 않습니다.

차이가 분명하죠.

버리는 양이 매우 적어 7명 접종도 가능한 겁니다.

실제 백신에서 7명분을 뽑아내는 건 제가 직접 해볼 수 없어서요.

미국의 한 약사가 시연하는 영상을 준비했습니다.

물론 식염수는 정량만큼만 섞었고 최소잔여형 주사기를 썼습니다.

온라인상의 주장처럼 7명 맞히려고 물을 탈 필요가 없는 겁니다.

[아이작 베일리/약사 (현지시간 2월 19일 / 화면출처 유튜브 'TananaChiefsConference;) : 이렇게 돌리면 모서리에 있는 여분의 백신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이번엔 '접종 7명'이 세계 최초라는 언론 보도들도 따져보죠.

역시 사실 아닙니다.

미국은 접종이 시작된 지난해 12월, 경우에 따라 최대 7명까지 접종하도록 식품의약국, FDA가 권고한 바가 있습니다.

감염자가 크게 늘었던 캐나다 나이아가라시에서도 가능한 많은 사람들에게 접종을 시도했는데, 6번째까지는 100%, 그중 절반은 7번째 접종까지 성공한 사례가 있습니다.

다만, '7명 접종'을 의무적으로 시행하는 나라는 없습니다.

미국은 지난 1월, 6명 접종을 공식적인 기준으로 정리했고요.

우리나라 역시 마찬가집니다.

정부 방침은 6명이 원칙이고, 7명 접종은 가능한 경우에만 자율적으로 하라는 겁니다.

접종 현장에 부담만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7명 접종을 안전하게 진행할 표준화된 방식이 나온다면 그때는 세계 최초가 맞겠지만 아직은 아닌 겁니다.

※JTBC 팩트체크는 국내 유일 국제팩트체킹네트워크(IFCN) 인증사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