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접종까지 4단계 과정, '까다로운' 화이자…효과는 최고

입력 2021-02-27 19: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7일) 첫 접종이 이뤄진 화이자 백신은 그야말로 '귀하신 몸' 입니다. 유통도, 보관도, 접종도 까다롭긴 하지만, 효과는 상당히 높습니다.

화이자 백신에 대한 모든 것, 윤영탁 기자가 이어서 보도합니다.

[기자]

화이자 백신은 영하 75도 안팎으로 꽁꽁 얼어 있습니다.

접종을 하려면 미리 녹여야 합니다.

냉장고에선 2~3시간, 아무리 급해도 30분정도는 기다려야합니다.

녹였다고 바로 주사할 수 없습니다.

보라색 뚜껑의 주사용기입니다.

위아래로 살살 뒤집어줍니다.

내용물을 섞어주는 건데, 이물질이 보이면 사용할 수 없습니다.

뚜껑을 닦고 주사기를 꼽습니다.

그런데 빼는 게 아니라 뭔가를 넣습니다.

생리식염주사액으로 희석하는 겁니다.

또 뒤집기 작업이 이어집니다.

녹은 백신은 절대 강하게 흔들면 안 됩니다.

차로 이동해도 안 됩니다.

핵심인 유전물질이 쉽게 손상되기 때문입니다.

거꾸로 든 백신 용기에서 주사기에 백신 내용물을 빼냅니다.

공기를 빼는 과정 없이 바로 뚜껑을 닫습니다.

한 방울도 흘리지 않게 설계된 최소 잔여형 특수 주사기를 쓰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하고 6시간안에 모두 접종하지 않으면 남은 백신은 버려야합니다.

과정은 까다롭지만 효능은 지금까지 나온 백신 중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평균 예방효과는 95%, 고령자와 기저질환자를 포함해도 94% 이상입니다.

[오일환/중앙약사심의위원회 위원장(어제) : 제출된 자료에서 효과가 확인되었으므로 허가를 위한 예방효과는 충분하다고 판단하였습니다.]

화이자 백신은 두 번 맞아야 합니다.

처음 맞고 3주 뒤에 다시 맞습니다.

2~3달 뒤에 2차 접종을 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보다 간격이 짧습니다.

예방효과는 2차례 접종 후 일주일 뒤부터 나타나는 걸로 조사됐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 영상그래픽 : 김지혜)

관련기사

관련이슈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