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기성용 "음해·협박"…피해자 측 "당시 증거 갖고 있다"

입력 2021-02-26 20: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기성용 선수가 성폭력 의혹은 음해와 협박이라며 강경한 대처를 하겠다고 다시 입장문을 냈습니다. 성폭력 피해를 주장했던 측에선 당시의 증거를 갖고 있다며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반박과 재반박이 이어지는 공방이 오늘(26일)도 계속됐습니다.

문상혁 기자입니다.

[기자]

"기성용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고백한 A씨, 뒤이어 "그런 A씨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새로운 주장도 나온 혼란스러운 상황.

JTBC가 만난 A씨는 자신이 피해자인 동시에 또 다른 성폭력 사건의 가해자라 밝히면서 사과했습니다.

[A씨 : 2004년도 사건은 진실입니다. 저희가 잘못했습니다. 하지만 저희가 피해받은 사실 또한 진실입니다.]

구체적인 시간과 장소까지 언급하며 바라는 건 기성용의 사과뿐이라고 했습니다.

[A씨 : 그 장소, 그 시간, 그 모양, 그 위치…단체숙소인데 그런 일이 있냐? 저희는 다 기억해요. 여기에선 누가 자고…]

기성용은, 오늘 다시 한 번 "언론을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면서 선수의 인격과 명예를 말살하고 있다"며 "피해자들의 입장 표명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입장문을 냈습니다.

"곧 이들에 대해 엄정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그러나 피해자를 대리한 변호사는 성폭력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고 오히려 기성용이 피해자를 회유하려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회유에는 이름을 알만한 축구계 인사들도 나섰다며 피해자들이 위축될 수밖에 없었다고도 전했습니다.

기성용은 내일 전북과 K리그 개막전을 위해 전주로 향했고 구단은 아직 증거를 받지 못했다고 말했는데 A씨 측은 상황을 지켜본 뒤 보내겠다고 답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