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압수한 불법마스크 빼돌렸나…전 강남서장 '또 다른 의혹'

입력 2021-02-26 20:35 수정 2021-02-26 21: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25일) 직위 해제된 서울 강남경찰서장의 비위 의혹은 술자리에 여성 경찰관들을 강제로 불렀다거나 경찰 출신 변호사와 유착됐다는 의혹 말고도 더 있었습니다. 수사를 하면서 압수한 불법 마스크들을 약사인 아내에게 넘기게 했다는 의혹입니다. 한 가지 의문은 이렇게 의혹이 많은데 제보가 들어오기 전까지는 정말 경찰청이 아무것도 몰랐는지입니다.

송우영 기자입니다.

[기자]

박 총경은 지난 2019년 7월부터 지난달까지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으로 근무했습니다.

경찰청은 당시 박 총경이 근무 시간에 술을 마시고 여성 경찰관들을 술자리에 강제로 참석하게 했다는 제보를 받아 조사 중입니다.

또, 경찰대학 동기인 변호사와 유착해 사건을 처리했다는 의혹도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서울경찰청은 박 총경이 당시, 수사 과정에서 압수한 마스크를 부적절하게 처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마스크 품귀 현상이 생겼을 당시 압수한 불법 마스크들을 약사인 자신의 아내에게 넘기라고 했다는 내용입니다.

박 총경은 취재진의 연락을 피하고 있습니다.

다만, 제기된 여러 의혹들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