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트럼프 납세자료 확보…'탈세·금융 사기' 정조준

입력 2021-02-26 08:01 수정 2021-02-26 08: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향한 검찰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탈세와 금융사기를 입증할 주요 증거를 확보한 겁니다. 하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마녀사냥이라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이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뉴욕 검찰이 현지시간 22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8년 치 납세자료 등 탈세 혐의 주요 증거를 확보했습니다.

연방대법원이 트럼프 전 대통령 측에 '검찰에 자료를 제출하라'고 결정하자마자 곧바로 소환장을 집행한 겁니다.

2019년 8월, 수사가 시작된 지 1년 반 만입니다.

수사는 2016년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성적인 만남을 가졌다고 주장한 여성 2명에게 거액의 입막음 돈을 전달했다는 의혹에서 시작됐습니다.

당초 검찰은 선거자금법 위반 혐의를 염두에 뒀지만, 지금은 트럼프그룹의 탈세와 금융 사기 의혹 등으로 확대됐습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개인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도 트럼프 측이 은행 대출을 더 많이 받거나 세금을 줄이기 위해 자산 가치를 부풀리거나 축소했다고 증언한 바 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정치적 마녀사냥"이라고 반발하며 관련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납세 자료가 일반에 공개될지 여부도 주목됩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두 차례 선거 과정에서 자신의 납세 내역을 공개하겠다고 약속했지만, 퇴임할 때까지도 공약을 지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검찰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기소하면서 납세자료를 공소장에 포함할 경우 일반인도 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