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IOC, 2032 올림픽 우선협상지로 호주 브리즈번 선정

입력 2021-02-25 08:25 수정 2021-02-25 10: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제올림픽위원회 IOC가 호주 브리즈번을 2032년 하계 올림픽 유치를 논의할 우선 협상지로 선정했습니다. 서울과 평양에서 공동 개최하려던 남·북한은 목표에서 한 발 멀어지게 됐습니다.

성문규 기자입니다.

[기자]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집행위원들과 화상으로 회의를 진행한 뒤 호주 브리즈번을 2032년 하계 올림픽 우선협상지로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IOC 하계 올림픽 미래유치위원회가 권고했고, 집행위원회에서 승인했습니다.

[토마스 바흐/IOC 위원장 : 집행위원회가 열띤 토론 끝에 미래유치위원회의 권고를 만장일치로 승인했습니다.]

대회가 치러지는 경기장의 80~90%를 기존 경기장이나 임시 경기장을 활용해 마련한다는 브리즈번의 제안이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경기가 열리는 7~8월의 좋은 날씨와 주요 국제 스포츠 행사를 주최한 경험 등도 우선 협상지 선정에 도움이 됐습니다.

브리즈번이 속한 호주 퀸즐랜드주는 지난 2018년 골드코스트에서 영연방 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렀습니다.

협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고 IOC 총회에서 투표로 승인될 경우 호주는 1956년 멜버른과, 2000년 시드니에 이어 세 번째로 하계 올림픽을 유치하게 됩니다.

서울과 평양 공동 개최를 목표로 했던 우리 입장에서는 아쉽게 됐습니다.

대회 7년 전에 차기 유치 도시를 결정하던 IOC의 개최지 선정 방식이 조기 결정으로 바뀐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남북 관계가 경색되면서 함께 준비할 시간이 부족했기 때문입니다.

IOC는 2019년, 개최도시 선정 룰을 완전히 바꿨습니다.

개최지를 좀 더 여유 있게 결정하고 준비를 하자는 취지에서입니다.

2028년 개최지로 미국 로스엔젤레스가 선정된 것도 2017년이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