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광명·시흥 일대 '7만가구 신도시'…문제는 주민 반발

입력 2021-02-24 21:24 수정 2021-02-24 21: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몇십만 호씩 집을 짓는 건 쉬운 일이 아닙니다. 정부가 나서도 해결해야 할 일이 많습니다. 오늘(24일) 정부가 경기도 광명과 시흥 일대에 7만 가구가 살 수 있는 신도시를 만들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내후년쯤부턴 사전 청약을 받겠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주민의 반대로 개발이 무산됐던 지역도 들어가 있어서 순탄치만은 않을 걸로 보입니다.

정아람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경기도 광명시 광명동입니다.

이곳과 시흥시 일대에 7만 가구의 신도시를 짓겠다는 게 정부 계획인데요.

하지만 신도시 얘기가 나올 때마다 이곳 주민들은 반발했습니다.

2010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됐다가 해제됐고 2015년에는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됐습니다.

그런데 6년 만에 신규 공공택지 세 곳 가운데 하나로 포함된 겁니다.

주민들은 불만입니다.

[김종진/경기 광명시 옥길동 : 보금자리 지구로 지정된 5년 만에 취소된 적도 있고 오락가락하는 정부의 토지 정책 때문에 혼란이 가중돼 주민들 피해가 아주 많습니다.]

[오선배/경기 광명시 광명동 : 원주민 같은 경우에는 거기에서 나오는 약간의 임대료 수익으로 살고 있는데 원주민들의 의사보다는 정부 차원에서 강제수용이잖아요. 너무나 부당한 거죠.]

광명시흥지구는 계획대로만 된다면 3기 신도시 가운데 가장 큰 규모에 가구수도 가장 많습니다.

서울 바로 옆인 데다가 여의도까지 20분, 강남까지 45분 거리여서 내집마련 수요자에게 인기가 있을 걸로 보입니다.

하지만 지금처럼 주민들이 반대하면 내후년 사전청약, 2025년 분양이라는 일정을 지킬 수 있을지 의문이란 지적이 나옵니다.

[A공인중개사/경기 광명시 광명동 : 보금자리 할 때도 똑같은 상태잖아요, 지금과. 반대가 심했어요, 그때도. 보상 문제 때문에 그렇기도 하고. 2025년도 분양 이야기하는데 쉽지 않다고 봐요.]

정부는 지난해 '8·4 공급 대책'에서도 서울 태릉골프장, 과천시 정부청사부지 등에서 3만여 가구를 공급하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주민 반대가 거세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B공인중개사/서울 공릉동 : 지금 현재로는 녹지, 공원으로 조성돼 있는 건데 거기에 아파트가 빼곡히 들어가 있으면 공원을 누릴 수 있는 거에 불이익도 있을 것이고…]

(영상디자인 : 조승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