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란 "IAEA 핵사찰 공식 제한" 선언…유럽 각국 반발

입력 2021-02-24 07: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내에 묶여 있는 이란산 석유 수출 대금 등을 이란에 넘겨주는 문제는 앞서 전해드린 것처럼 미국의 대이란 제재와 직결돼 있기 때문에 절차가 복잡하고 까다롭습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미국을 다시 자극하는 중요한 변수가 생겼습니다. 이란이 국제원자력기구 IAEA의 사찰을 공식적으로 제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란 핵 합의에 서명한 미국 등 일부 국가들이 이란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는 등의 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사찰도 금지하겠다는 겁니다.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 유럽 국가들은 깊은 유감을 나타내면서 이란의 결정을 규탄했습니다.

하혜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란 국영 TV가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찰단과의 협력이 제한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이란 정부는 현지시간 23일부터 IAEA가 핵 시설 내부 감시카메라 네트워크에 접근하는 것을 금지하는 등 사찰을 막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지난 2015년, 이란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중국과 핵 합의를 체결했습니다.

핵 개발을 포기하는 대신 합의를 한 6개국이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를 해제하는 겁니다.

IAEA는 핵 합의 의정서를 근거로 그동안 이란 핵 시설에 대해 사찰을 진행해 왔습니다.

그런데 2018년 5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핵 합의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경제 제재를 복원하면서 핵 합의는 흔들리기 시작했습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핵 합의에 복귀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이란에 합의 내용을 먼저 준수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이란이 경제 제재 해제가 우선이라고 반발하면서 갈등은 계속돼 왔습니다.

IAEA 사찰을 금지한다는 이란 발표에 대해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 유럽 국가들은 깊은 유감을 나타내면서 공동 성명을 냈습니다.

"핵 합의 위반이자 IAEA 권한을 크게 위축시킨다"는 겁니다.

"투명성을 떨어뜨리는 모든 조치를 중단하고, 필요한 때에 IAEA와 완전하게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IAEA 역시 우려를 표한다면서 비슷한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란의 미신고 핵물질이 미신고 지역에 존재했을 수 있다"면서 "이란은 18개월 넘게 이 같은 핵 물질 존재에 대해 믿을 만한 설명을 하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별도 보고서를 통해 이란이 비축한 농축 우라늄 양이 핵 합의에서 허용한 용량보다 14배 이상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