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의협 총파업 땐 "간호사가 백신 놓자" 제안

입력 2021-02-23 20:11 수정 2021-02-23 20:12

이재명 "백신 접종 거부는 국민 위협하는 행동"
의료계 내부선 "0.1% 의사 탓 99.9%가 명예실추" 비판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재명 "백신 접종 거부는 국민 위협하는 행동"
의료계 내부선 "0.1% 의사 탓 99.9%가 명예실추" 비판도

[앵커]

비판은 안팎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총파업에 대비해 한시적으로 간호사가 백신 주사를 놓을 수 있게 하자고 국회에 건의했습니다. 의료계 안에선 의협이 면허가 취소되는 0.1%의 의사 때문에 의사 99.9%의 명예를 실추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김도훈 기자입니다.

[기자]

의사들의 파업이 현실화 될 경우 당장 백신 접종은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습니다.

현행법상 코로나 백신 접종은 의사의 처방이 있어야만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대안을 제시했습니다.

의사 면허를 정지시키고 긴급한 경우 일정 자격을 가진 의료인에게 백신 접종을 허용하자는 겁니다.

간호사나 한의사 등에게도 예방주사와 진단검사 등의 의료행위를 할 수 있게 해서, 총파업으로 인한 혼란에 대비하자는 취지입니다.

의사협회가 백신 접종 거부를 내세우는 건 국민을 위협하는 행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렇게 의사협회가 국민을 무시하는 건 그동안 집단행동이 쉽게 받아 들여져 온 경험 탓이라고 했습니다.

국회를 향해선 의사들의 진료 독점을 막을 수 있는 예외 조치가 필요하다고 건의했습니다.

의료계 내부에서도 자성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국민들이 의사들의 더 강한 직업윤리를 요구하는 만큼 법안 개정은 받아들이는 게 맞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김대중/아주대병원 교수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 (연간 면허 취소 의사) 150명이면 전체 의사 10만명 중에 0.1%잖아요. 0.1% 때문에 99.9% 의사의 명예를 지금 실추하고 있는 것이거든요.]

이런 가운데 한의사협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 백신 접종 참여를 허용해 달라는 입장을 낼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