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기업 산재 이면…'안전관리 비용' 줄이고 대책은 없고

입력 2021-02-23 21:34 수정 2021-02-24 13:39

안전장비 없이 현장 투입…하청업체 "개인 장비 써라"
성과 없이 끝난 '산재 청문회'…"사죄·죄송"만 반복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안전장비 없이 현장 투입…하청업체 "개인 장비 써라"
성과 없이 끝난 '산재 청문회'…"사죄·죄송"만 반복

[앵커]

노동자들의 죽지 않고 일할 권리는 왜 이렇게 계속 짓밟히고 있는 건지, 뉴스룸은 정부의 공식 보고서를 입수해서 단서를 찾아봤습니다. 최근 3년간 산업재해 사고의 원인을 뜯어 봤더니 네 글자가 남았습니다. '비용 절감'입니다.

정해성 기자입니다.

[기자]

하청업체 노동자 2명을 포함해 모두 3명이 숨진 서울 양천구 빗물펌프장 참사.

경찰은 강우예보를 확인하지 않고 작업자들을 투입한 걸 가장 큰 사고 원인으로 결론 내린 사건입니다.

하지만 사고를 조사한 산업안전보건공단의 보고서에는 새로운 사실도 담겼습니다.

JTBC가 입수한 공단의 '재해조사 의견서'입니다.

당시 현장 안전관리자 인터뷰가 실려있는데, 안전팀 인원을 3명에서 1명으로 줄여 업무량이 과도했다고 증언한 걸로 돼 있습니다.

비용 절감이 참사로 이어졌단 분석이 가능합니다.

다른 대기업의 경우도 비슷합니다.

하청업체 노동자 A씨는 대우건설 공사 현장에 투입된 첫날, 8m 아래로 떨어져 숨졌습니다.

그런데 공단 조사 결과 회사 측은 A씨에게 안전대를 지급하지 않았습니다.

개인 걸 쓰라면서 추락을 막을 기본적인 안전장치도 주지 않은 채 현장에 투입한 겁니다.

이렇게 노동자의 생명이 돈과 맞바꿔지는 현실이 여전한데, 어제 국회에서 처음 열린 산재 청문회는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나버렸습니다.

참석한 대기업 회장들은 고개를 숙였지만,

[최정우/포스코 회장 : 더욱 안전한 현장 지켜나가겠습니다.]

[노트먼 조셉 네이든/쿠팡풀필먼트서비스 대표 : 고인과 그 유족분들께 정말로 깊은 사죄와 깊은 위로의 말씀 드립니다.]

정작 산재를 막을 구체적 대책, 특히 투자 방안에 대해선 언급이 전혀 없었단 겁니다.

[정우준/노동건강연대 상임활동가 : 노동자 탓을 하면서 구체적인 대책은 없는 깜짝 이벤트식 맹탕 청문회가 아니었나…]

(영상그래픽 : 한영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