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뚫린 배수로 존재조차 몰랐다…군 '경계 실패' 인정

입력 2021-02-23 14:43 수정 2021-02-23 15: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전용우의 뉴스ON'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전용우의 뉴스ON / 진행 : 전용우


[앵커]

오늘(23일) 군 당국이 월남사건 조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허술한 경계망이 적나라하게 드러났습니다.

· 군 "10차례 감시장비에 포착…8번 놓쳐"
· 군 "감시장비에 8번 잡힐 때까지 조치 없어"
· "북 남성 통과한 배수로, 관리목록에도 없었다"
· 패딩형 점퍼로 찬 바다 6시간 수영 의문
· 군 "패딩형 점퍼·두꺼운 양말로 체온 유지 판단"
· "어업 관련 부업 종사…물에 익숙한 사람"

(*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