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못 믿을 더치커피…온라인 일부 제품서 '세균 득실'

입력 2021-02-19 08: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인터넷에서 팔리는 더치커피 제품들을 식약처가 조사했는데, 7개 제품에서 기준치를 넘는 세균이 나왔습니다. 기준치의 1만4천 배가 넘는 세균이 검출된 제품도 있었는데, 작업장 모습에서 그 이유를 볼 수 있었습니다.

이희령 기자입니다.

[기자]

커피 한 잔의 여유는 이제 일상의 한 부분이 됐습니다.

[최진욱/경기 남양주시 : 운동할 때랑 그럴 때 좀 더 집중하고 그러려고 (커피 마셔요.) 그래서 일주일에 두세 번 정도 먹는데, 하루에 한 세 잔씩은 먹는 것 같아요.]

쓴 맛이 덜하고 부드러운 더치커피도 요즘 인기가 많습니다.

[강수정/서울 시흥동 : 더치원액 같은 거 인터넷 쇼핑몰에서 구매해서 집에서 그냥 얼음 넣어서 섞어 먹거나, 우유 같은 것도 넣어서 라테로 해 먹거나…]

이게 바로 더치커피를 내리는 기구입니다.

갈아둔 원두를 이곳에 넣고 그 위로 찬물을 떨어뜨려 추출하는 방식인데요.

다른 커피와 달리 열을 가하지 않는 만큼, 위생 관리가 더 철저해야 합니다.

실제로는 어떨까.

식약처가 온라인에서 팔리는 더치커피 제품 39개를 검사했습니다.

이 중 7개 제품에서 기준치를 훌쩍 넘는 세균이 나왔습니다.

적게는 기준치의 1.8배부터 많게는 14000배까지 나온 커피도 있었습니다.

작업장 모습을 보면 이상한 일이 아니었습니다.

한 작업장엔 커피를 추출하는 기구가 바닥에 놓여 있습니다.

덮개도 덮지 않았습니다.

기구를 잘 닦지 않아 커피의 흔적이 남아 있거나 닦아도 찌꺼기는 그대로인 곳도 있었습니다.

위생복을 입지 않고 작업하기도 했습니다.

[임이지/서울 개봉동 : 어르신들도 많이 드시고 하니까 위생관리가 조금만 더 잘됐으면 좋겠어요.]

식약처는 문제가 된 제품을 폐기하고 15일 동안 생산과 판매를 못 하게 했습니다.

또 적발된 업체에 작업장 환경과 세척 공정을 개선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 인턴기자 : 남예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