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포스코 노동자 숨진 그 자리…일주일 전엔 크레인 충돌

입력 2021-02-18 20:49 수정 2021-02-19 13: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열흘 전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크레인을 정비하던 노동자가 기계에 몸이 끼여 숨졌습니다. 그런데 이 사고가 나기 딱 일주일 전에도 비슷한 장소에서 대형 크레인끼리 충돌하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노조는 고용노동부에 사고 내용을 알리고 안전 조치를 요청했지만, 묵살됐다고 주장합니다.

이가혁 기자입니다.

[기자]

높이 30미터, 포스코 포항제철소 원료 부두에 있는 거대한 크레인입니다.

지난 1일 밤 11시 10분, 배에 실린 원자재를 부두로 내리던 작업 중 이 크레인 2호기와 9호기가 충돌하는 사고가 났습니다.

원래 충돌 위험이 있으면 경보음이 먼저 울리고 자동으로 멈춰야 합니다.

하지만 센서가 고장 나 그대로 부딪힌 겁니다.

포스코 외주사인 포지트 소속 운전자들은 다행히 다치지는 않았습니다.

[금속노조 포스코사내하청지회 관계자 : 운전자들은 놀라가지고 실제로 밑에 바로 탈출을 했고요. 육상으로 바로 내려온 상태였죠.]

노조 측은 '회사가 운전자들에게 특별한 외상이 없다는 이유로 안정을 취할 여유도 없이 서둘러 다른 작업을 지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실제 사고 다음날 노동자들이 고용노동부 포항지청을 직접 찾아 사고 발생을 알렸습니다.

하지만 이후 포항지청 측 대응도 안이했다는 게 노조 측 주장입니다.

[금속노조 포스코사내하청지회 관계자 : 사고가 났다고 얘기했으면 당연히 현장 점검을 자기들이 오는 역할을 해야 하는 거죠. 노동부가 그걸 시정 지시를 하거나 그랬으면 (최근 노동자 사망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가 있었다…]

이에 대해 포항지청 측은 방문 당시 현장에 직접 와달라는 요청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포스코 측도 "외주사가 운전자의 부상 여부를 확인하고 이상이 없다고 해서 다시 작업에 투입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충돌사고와 지난 8일 사망 사고는 직접적인 관계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수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