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램지어 논문, 학문적 진실성 해쳐" 하버드대 교수 성명

입력 2021-02-18 19:51 수정 2021-02-22 18:49

하버드대 한·일 역사 권위자 2명, 램지어 교수 비판 성명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하버드대 한·일 역사 권위자 2명, 램지어 교수 비판 성명


[앵커]

JTBC가 단독으로 입수한 문건으로 문을 열겠습니다.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미국 하버드대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두고 하버드대 총장은 "학문의 자유"라고 했습니다. 취재진은 이와 정반대되는 하버드대 교수들의 성명서를 확보했습니다. 이 논문은 "학문적 진실성을 해치고 지독하게 폭력적"이란 내용입니다. 일본과 한국의 역사 연구에 있어 권위를 인정받는 교수들입니다.

먼저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현지시간 17일자로 하버드대 동료 교수들이 낸 세 쪽짜리 성명입니다.

역사학과의 앤드루 고든, 동아시아학과의 카터 에커트, 두 교수 이름이 나란히 올라 있습니다.

미국에서 한 사람은 일본 역사, 다른 한 사람은 한국 역사 연구의 권위자입니다.

이들은 램지어 교수 논문에 대해 "학문적 진실성을 해치는 지독히 폭력적인 부분이 있다"고 신랄하게 비판했습니다.

우선 "한국인 위안부와 가족, 모집책, 위안소가 실제로 맺은 계약서를 참고하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램지어 교수가 논문에 제시한 거라곤 1938년 일본인 위안부가 중국 상하이 위안소에 모집됐을 때 쓴 계약서가 전부라고 했습니다.

한국인 위안부가 쓴 계약서는 보지 않고, 일본인 위안부가 쓴 것과 같은 맥락이라고 쉽게 단정했다고 꼬집었습니다.

1938년부터 45년까지 모집된 한국인 위안부 계약서와는 전혀 다르다는 겁니다.

직접적인 증거도 없지만, 제3자나 당사자의 진술도 볼 수 없다고 했습니다.

당시 미얀마와 상가포르 위안소에서 일하던 한국인 직원의 일기장을 인용했지만, 이게 과연 신빙성이 있는지도 따져 물었습니다.

일기장 내용이 실제로 일치하는지 확인하지도 않았고 한국인 위안부 증언도 듣지 않았다는 겁니다.

두 교수는 수정과 보완이 이뤄질 때까지 램지어 교수 논문의 원문을 국제법경제리뷰 3월호에 싣는 건 보류해야 한다고 학술지 측에 다시 한 번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 영상그래픽 : 김정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