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팬텀싱어 올스타전' 흉스프레소 고은성, 마성의 무대

입력 2021-02-16 10: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팬텀싱어 올스타전' 흉스프레소 고은성, 마성의 무대

대한민국에 K크로스오버 열풍을 일으킨 귀호강의 끝판왕,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戰)'(기획 김형중 연출 김희정 김지선)이 3차전 미션 '솔로 대표전'에 돌입하는 가운데, 올스타 멤버들이 각 팀 '솔로 대표'들에 대한 강렬한 한줄평으로 전쟁의 시작을 알렸다.

16일 방송될 '팬텀싱어 올스타전'에서는 최강 9팀을 대표해 3차전에 출전할 '최정예 1인'이 차례로 공개된다. 올스타들은 "3초 안에 모든 게 끝날 것", "이 노래는 이 사람밖에 못 해요", "무대를 먹어버릴 것"이라며 자신의 팀 솔로 대표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이에 현장 응원단은 솔로 대표들이 차례로 등장할 때마다 "혹시 그 분인가요?"라며 기대를 감추지 못했다.

특히 흉스프레소의 막내이자 솔로 대표로 나선 고은성은 "그야말로 '팬텀싱어'를 위해 태어난 사나이"라는 팀 멤버들의 자신감에 걸맞게 '마성의 무대'를 보여줘 왕좌를 노리는 올스타들을 바짝 긴장하게 했다. 고은성이 보여준 마성의 무대에 올스타들은 "숨쉬듯이 자연스럽게 치명적"이라며 놀라워했다.

윤상은 "내 믿음은 틀리지 않았다"며 시즌1 예선에서부터 눈여겨봤던 고은성의 성장과 프로페셔널한 무대를 통해 받은 감동을 표현했다. 정작 고은성은 "이기고 지고가 중요하지 않다. 좋은 노래 하나 추천한다는 마음으로 나왔다"라고 초연한 모습으로 소감을 전하며 올스타들과 현장 응원단의 마음을 흔들었다.

고은성을 비롯한 솔로 대표들의 무대가 끝날 때마다 올스타들은 "어떻게 저런 소리가 나지?", "용암처럼 끓어오르는 활화산 같아", "다들 드라마를 가지고 오네…"라며 감탄했다. '왕좌' 위를 차지하고 앉아 있던 솔로 대표를 향해서도 "이제 안 되겠다. 내려와야겠다"는 말이 이어져, 과연 3차전 최종 승자는 누가 될지를 궁금하게 했다.

9팀을 대표하는 솔로 9인이 펼칠 환상적인 3차전 무대 열전은 2월 16일 화요일 밤 10시 30분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에서 공개된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