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모리 사의 표명…도쿄올림픽 조직위 후임 선정 절차 돌입

입력 2021-02-12 15:35 수정 2021-02-12 16:37

'여성 멸시' 발언 9일만…후임자 가와부치 지명은 백지화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여성 멸시' 발언 9일만…후임자 가와부치 지명은 백지화

모리 사의 표명…도쿄올림픽 조직위 후임 선정 절차 돌입

'여성 멸시'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킨 모리 요시로(森喜朗·83)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이 자신의 발언에 책임을 지고 12일 사의를 공식 표명했다.

모리 회장은 12일 오후 도쿄에서 열린 조직위 이사·평의원 합동 간담회에서 "오늘로 회장직을 사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요한 것은 올림픽을 제대로 7월에 개최하는 것"이라며 "그 준비에 내가 있는 것이 방해가 되면 안 된다"며 사퇴를 결심한 이유를 설명했다.

모리 회장은 "이번에 나의 부적절한 발언이 원인이 돼 큰 혼란을 초래했다. 이사 여러분, 평의원 여러분, 많은 분께 큰 폐를 끼쳐 정말로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앞서 모리 회장은 지난 3일 열린 일본올림픽위원회(JOC) 임시 평의원회에서 여성 이사 증원 문제를 언급하면서 "여성이 많은 이사회는 (회의 진행에) 시간이 걸린다"고 발언해 여성 멸시 논란이 제기됐다.

모리 회장은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죄하면서도 회장직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이었지만, 국내외에서 비판 여론이 비등하자 결국 사퇴하게 됐다. 문제의 발언이 있고 나서 9일 만이다.

요미우리신문과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모리 회장은 전날 사퇴 의사를 조직위 간부들에게 전달했고, 가와부치 사부로(川淵三郞·84) 전 일본축구협회 회장을 만나 후임 조직위 회장을 맡아달라고 요청했다.

가와부치 전 회장은 이를 수락했지만, 이사회를 통한 선정 절차 없이 퇴임하는 모리 회장이 후임자를 사실상 지명하는 방식은 부적절하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일본 최대 일간지 요미우리신문은 "혼란을 초래한 모리 씨 본인에 의한 '밀실에서의 후계 지명'이라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가와부치 전 회장은 하루 만에 입장을 바꿔 조직위 회장 취임 요청을 받아도 거절할 생각을 나타냈다고 관계자를 인용해 NHK는 전했다.

모리 회장에 의한 후임자 지명은 백지화된 셈이다.

조직위는 모리 회장의 후임을 선정하는 위원회를 구성하고 회장 교체를 위한 정식 절차에 들어가기로 했다.

조직위 정관에 따르면 이사회가 회장의 선임·해직 권한을 가지고 있으며, 이사회는 조직위 이사 중에 선임하게 돼 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