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팬텀싱어 올스타전' 1등 팀들의 빅매치! '죽음의 조' 탄생

입력 2021-02-09 11: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팬텀싱어 올스타전' 1등 팀들의 빅매치! '죽음의 조' 탄생

대한민국에 K크로스오버 열풍을 일으킨 귀호강의 끝판왕,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戰)'(기획 김형중 연출 김희정 김지선)에서 시즌 1, 2, 3 우승팀 포르테 디 콰트로vs포레스텔라vs라포엠이 맞붙는다.

9일 방송될 '팬텀싱어 올스타전' 2차전 '팀 지목전'에서는 1대1 대결을 벌이는 다른 팀들과 달리, 3팀이 묶인 '죽음의 조'가 탄생한다. '죽음의 조'는 다름아닌 시즌 1, 2, 3 우승팀 포르테 디 콰트로vs포레스텔라vs라포엠으로 구성돼, 지금까지 본 적 없는 불꽃 빅매치를 예상하게 했다.

올스타전 1차전에서 '위로'를 테마로 했던 시즌3 우승팀 라포엠은 "저희가 어떻게 변해서 최고의 모습을 보여드릴지 기대해 달라"며 "이번에는 '불량 라포엠'을 준비했다"고 강렬한 대변신을 예고했다.

이들이 상대해야 할 '백전노장' 포르테 디 콰트로는 가장 오랫동안 활동해 온 시즌 1 우승팀. 이 들은 라포엠의 도전에 "얼마든지 환영한다. 하지만 쉽지 않을 것"이라며 초대 1위 팀다운 여유로운 모습으로 긴장감을 더했다. 또한 "4명이 부르지만 4명 이상의 목소리를 보여주겠다"는 선언을 숨 막히게 경이로운 무대로 지켜내며 관객뿐 아니라 상대팀의 혼까지 쏙 빼놨다는 후문.

'크로스오버계 아이돌'로 불리는 시즌2 우승팀 포레스텔라는 올스타전 출전팀들이 가장 많이 '경계대상'으로 꼽은 만큼 엄청난 화력을 지니고 있다. 이들의 참전에 라포엠과 포르테 디 콰트로 역시 당황스러운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비장의 선곡을 한 포레스텔라는 "승부도 승부지만 포레스텔라다운 무대를 보여주고 싶다"고 전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세 팀의 무대에 MC 전현무는 "이거야말로 삼국지, 스타워즈죠"라며 감탄했고, 윤상은 "이 포맷이라 참 다행이다. 이들 중 누군가를 탈락시키는 건 불경스러운 일"이라고 극찬했다.

역대급 귀호강의 끝판왕,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에서 성사된 각 시즌 우승팀들의 '스타워즈' 데스 매치는 2월 9일 화요일 밤 10시 30분 공개된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