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성 비하 발언' 모리, 뻔뻔한 사과 태도에 "사퇴하라"

입력 2021-02-05 21:05

"올림픽 자원봉사 안 하겠다" 항의 빗발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올림픽 자원봉사 안 하겠다" 항의 빗발쳐

[앵커]

여성 비하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의 사퇴 여론이 거셉니다. 자원 봉사를 하지 않겠다는 항의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어제(4일) 열었던 사과 기자회견도 되레 역효과가 났습니다.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이 고개를 숙입니다.

전날 "여자가 많으면 회의가 길어진다"고 한 말을 사과한 겁니다.

[모리 요시로/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 :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위원장직을 사퇴할 생각은 없다고 못 박은 뒤 기자에게 되묻습니다.

[모리 요시로/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 : 자, 당신은 어떻게 생각합니까? (저는 당신이 적임자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럼 그렇게 알고 있겠습니다. ]

여전히 여성이 말이 길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은 피하더니 자를 테면 자르라는 식의 반응도 보였습니다.

[모리 요시로/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 : 여러분이 (제가 올림픽에) 방해가 된다고 하면 말씀하신 대로 내가 대형 쓰레기일 수도 있으니까 내버리면 되잖아요.]

이 같은 뻔뻔한 대응으로 모리 위원장에 대한 사퇴 요구는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아사히 신문은 거금을 들여 올림픽을 하더라도 세계적으로 창피만 당하지 않겠냐고 꼬집었습니다.

도쿄도청에는 올림픽 자원봉사를 하지 않겠다는 항의 전화가 빗발쳤습니다.

성화 봉송 주자로 뽑힌 유명 개그맨은 참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모리 위원장을 감싸는 듯한 태도로 비난을 샀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 모리 위원장 발언의 자세한 내용은 알지 못합니다.]

(화면출처 : 다무라 아쓰시 트위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