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어디서 공직자에 대드냐"…막말 논란 공무원 '직위해제'

입력 2021-01-28 08:58 수정 2021-01-28 10: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차를 빼달라는 시민에게 욕설을 하고 '어디서 공직자에게 대드냐'며 문자를 보냈던, 만취한 공무원과 관련해서 소속 기관인 원주시가 대신 사과하고 해당 공무원을 직위 해제했습니다.

조승현 기자입니다.

[기자]

[나는 공무원이야 XXXX. (공무원인데 뭐 어쩌라고?) 넌 잘하라고 XXXX.]

술에 취해 욕을 하는 이 남성, 공무원이었습니다.

원주시청 소속 사업소에 근무하는 30대 A씨는 지난 21일, 남의 건물 주차장에 차를 댔습니다.

건물주가 차를 빼달라고 전화하자 술에 취한 상태로 내려와 막말을 퍼부었습니다.

마스크를 내리고 혀를 내밀며 건물주를 조롱하기까지 했습니다.

[A씨/공무원 : 네가 나한테 함부로 그렇게 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고.]

A씨는 이틀 동안 술만 마시면 건물주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어디서 공직자에게 대드냐?', '끝장을 보자'는 내용이었습니다.

[건물주 : 불안하더라고요. 집사람보고 제가 어디 나가지 말라고 했어요.]

JTBC 보도 후, 여론이 들끓었습니다.

원주시청 누리집은 해당 공무원을 성토하는 글로 가득했습니다.

원주시는 국민들께 송구하다며, 품위 유지 의무를 크게 위반한 A씨를 직위 해제했다고 밝혔습니다.

[원주시 감사관실 : 자체적으로 조사가 진행 중이고…나중에 종합적으로 징계 수위라든가 그런 걸 정해야겠죠.]

사건 당일 건물주의 신고를 받은 경찰도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