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시민단체, '성추행' 김종철 고발…장혜영 "경솔한 처사"

입력 2021-01-27 08:08 수정 2021-01-27 11: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의당이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을 수습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는 가운데 한 시민단체가 어제(26일) 김 전 대표를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피해 당사자인 장혜영 국회의원이 형사 고소는 하지 않겠다고 전날 밝혔는데, 제3자가 갑자기 고발장을 제출한 겁니다. 이에 대해 장혜영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경솔한 처사'라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원치 않는 조사 과정에서 피해를 또다시 상기하는 것 자체가 "일상으로의 복귀를 방해한다"고 밝혔습니다.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 공개된 다음 날, 한 시민단체가 김 전 대표를 성추행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이미 당 차원의 징계 절차가 진행 중이고 최고 '제명'까지 가능하다는 관측도 나오지만, 시민단체 측은 "엄정한 법의 심판을 받게 해달라"고 했습니다.

이에 대해 장혜영 의원이 입장을 냈습니다.

피해 당사자의 의사와 무관하게 사건에 옭아넣어 일상 복귀를 오히려 방해하는 부당하고 경솔한 일이라는 겁니다.

왜 제3자 때문에 피해 조사와 그 과정에서 나타날 2차 가해를 더 감당해야 하느냐고 물었습니다.

사법 처리를 피해자의 의무처럼 여기는 것도 '피해자다움의 강요'라고 했습니다.

성범죄에 대한 친고죄 규정은 2013년 폐지됐습니다.

제3자도 가해자를 고발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하지만 개정 취지가 스스로 피해를 주장하기 어려운 사건을 밝히고 가해자의 합의 종용을 막기 위한 것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 사건 고발은 옳지 않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한편 정의당은 비상대책회의를 설치하고 사건 수습에 나섰습니다.

[강은미/정의당 원내대표 : 부단한 노력에도 조직문화를 바꾸지 못했습니다. 밑바닥부터 근본적인 변화를 위해 뼈를 깎는 노력을 하겠습니다.]

'젠더 선거'로 규정해 온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낼지도 원점에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선거가 박원순 전 시장의 성희롱 사건으로 시작된 만큼, 정의당도 후보를 내지 않는 게 책임 있는 모습 아니겠냐는 겁니다.

(영상디자인 : 배윤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