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배달하는 로봇…'자율주행 기술' 성큼|강지영의 현장 브리핑

입력 2021-01-22 19: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안녕하세요. 현장 브리핑의 강지영입니다. 요즘 코로나로 배달 이용 많이 하시죠. 그런데 배달원이 사람이 아니라 로봇이라면 어떨까요? 우리의 일상 속에 성큼 들어온 자율주행 기술, 어느 정도인지 직접 확인해보겠습니다.

Q. 자율주행 로봇 운영 방법은?

[이선영/자율주행 로봇 기업 운영지원부 수석 : 앱을 통해서 점심 식사를 예약해서 배송하는 형태로 운영하고 있는데요. 기본적으로 주행은 자율주행을 하고 있고요. 여러 가지 센서를 활용해서 장애물이 있으면 피해 가고 목적지와 도착지를 판단해서 이동할 수 있는 형태로 비상시라든지 응급상황에서 관제에서 통제를 해서 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Q. 자율주행 로봇 배송의 장점은?

[이선영/자율주행 로봇 기업 운영지원부 수석 : 코로나 시대다 보니까 비대면을 할 수 있다는 부분이 있고 그다음에 사생활에 대한 부분을 보호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보고 있고요.]

자율주행 로봇은 이렇게 앞뒤·좌우에 달린 카메라 센서가 있어 사람이나 장애물을 감지해 경로를 조절해줍니다. 그리고 뚜껑을 열어보면 50L 크기의 보온 가방이 있어 음식물을 따뜻하게 유지해줍니다.

Q. 자율주행 로봇 이용해보니 어떤지?

[박상영/카페 사장 : 모바일로 저희가 호출하고 배송할 수 있는 시스템이어서 편하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리고) 아무래도 사람이 배송했을 때 사고나 이런 것들에 대한 위험이 있는데 그것을 로봇이 대신하니까 그런 부분이 좀 안심돼서…]

Q. 자율주행 로봇 상용화 시기는?

[김병수/자율주행 로봇 기업 대표 : 시간적으로는 얼마 남지 않았다고 보시는 게 맞을 거 같습니다. (자율주행 로봇에는) 감시 기능이라든지 또 홍보기능 부가 서비스들을 할 수 있는 여지가 굉장히 많이 있어요. 기계라는 것이 100% 안전합니다 이렇게 말씀드릴 수는 없을 거예요. (그러나) 사람이 하는 것보다 더 안전하고 편안하게 갈 수 있는 그런 가능성이 훨씬 더 높다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운전자 없이 스스로 달리는 자율주행차도 올해 이용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지난해 5월 '자율주행차법' 시행으로 자율주행 유상 서비스가 가능해지면서 자율주행 관련 스타트업들이 임시 운행 허가를 받고 상용화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Q. 국내 자율주행 서비스 상황은?

[이기세/국토교통부 첨단자동차과 사무관 : 대부분 올해 상반기부터 자율주행 버스, 택시, 청소 등 다양한 서비스들이 실증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2027년 레벨 4 자율차 세계 최초 상용화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기술 개발, 인프라 구축, 서비스 활성화 등의 여러 지원 정책을 추진 중에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과 비접촉이 일상화되면서 인간을 대신할 자율주행 기술 발전이 가속화되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호근/대덕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 코로나19 사태로 인해가지고 언택트 시대가 오면서 현재 자율주행이 물류 시스템이나 배송 시스템에도 상당히 많이 적용될 것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실증 사업을 통해서 특정구역에서 많은 기간 시범 테스트를 할 수 있도록 규제가 완화될 필요가 있습니다.]

이제는 현실로 다가온 자율주행, 우리의 일상을 또 어떻게 바꿔놓을까요? 이 기술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시대에 발맞춘 제도 개선도 필요해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 영상그래픽 : 박경민)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