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늘 확진 300명대 초중반 예상…감소세 속 방심 안 돼

입력 2021-01-22 08: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2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300명대 초반이나 중반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어젯밤 9시까지 30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최근 이틀 동안 400명대 초반을 기록했는데, 감염자 수가 조금 더 줄어든 겁니다. 하지만 문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잘 지키다가도 잠시라도 방심할 경우 언제든지, 어디서든지 바이러스는 다시 급속히 퍼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최종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 개신교 선교회가 운영하는 영어 캠프입니다.

칠판에 영어가 적혀 있습니다.

영어책도 보입니다.

지난 17일 이곳에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그리고 다른 학생과 가족에게 번졌습니다.

학생 2명이 더 감염됐습니다.

관련된 확진자는 16명으로 늘었습니다.

방역당국은 이달 초부터 학원 문을 다시 열 수 있게 했습니다.

9명 이하로 수업을 하라는 조건이 붙였습니다.

이곳도 수칙을 잘 따랐습니다.

교사 1명이 최대 4명의 학생을 가르쳤습니다.

[박유미/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 : 책상 간 거리를 1m 이상 유지하고, 책상마다 아크릴 차단막을 설치했으며…]

다만, 허점이 있었습니다.

6시간 동안, 수업을 오래 했습니다.

[천은미/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 오래 있는 경우 마스크가 느슨하게 착용돼 있거나 화장실 같은 데서 마스크를 벗는 경우도 있고… 호흡을 하면서 바이러스가 나가고 나간 바이러스가 공기 중에 떠 있거나…]

사람들이 길게 줄 서 있습니다.

주문을 하려는 겁니다.

음료를 사서는 다닥다닥 붙여 앉습니다.

마스크를 턱에 걸치고 이야기도 합니다.

지난 월요일부터 매장 안에서 음료를 마실 수 있게 된 카페 모습입니다.

바깥도 다르지 않습니다.

마스크를 내린 수십 명의 사람들이 담배를 피며 큰소리로 대화합니다.

방역당국은 3차 유행이 진정국면에 접어들었다면서도 개인 간 접촉으로 감염이 계속된다고 밝혔습니다.

'나 하나쯤은' 이라는 잠깐의 방심이 언제, 어디서든 코로나19를 확산시킬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합니다.

(영상그래픽 : 박경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