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우선주의 정책 종지부…러·중과는 관계 악화 가능성

입력 2021-01-21 08: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바이든 행정부의 대외정책은 전임 트럼프 대통령 때와는 확실하게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동맹국들과의 관계 회복을 강조하는 새로운 외교정책 방향을 제시했습니다. 미국 우선주의에서 벗어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하지만 러시아, 중국과의 관계는 더욱 악화될 가능성이 현재로서는 높아 보입니다.

성문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국경 너머의 사람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라며 동맹을 복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국제무대에서 미국의 리더십을 재정립해, 전임 트럼프 대통령 시대의 미국 우선주의와 고립주의 정책에 종지부를 찍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당장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한 파리기후변화협약에 재가입하고 분담금을 축소했던 유엔 등 국제기구와의 관계도 복원할 것으로 보입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에마뉴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 전 세계 지도자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하면서 '동맹 복원'에 화답했습니다.

존슨 총리는 "기후변화와 팬데믹에서의 회복, 대서양 안보 등에 관해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보리스 존슨/영국 총리 : 나와 바이든 대통령을 하나로 묶는… 미국과 영국은 당장 훌륭한 공통된 과제가 있습니다.]

하지만 냉전 이후 최악의 수준으로 평가돼온 미국과 러시아의 관계는 더 악화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후보 시절이던 지난해 10월 '현재 미국에 대한 가장 큰 위협은 러시아라고 생각한다'며 강한 경계심을 드러냈습니다.

러시아 야권 운동가 나발니 독극물 중독 사건과 관련해서도 '푸틴 대통령이 시민사회와 언론인을 박해하고 있다'며 비난했습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도 지난 18일 바이든 행정부의 대외정책 방향에 대해 '러시아에 대한 억제가 미국 대외정책의 현안으로 남아있을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미국이 최대 경쟁자로 인식하는 중국에 대해서는 전임 행정부의 강경 기조를 이어갈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전망입니다.

한편, 중국 정부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 무렵 성명을 내고 미국이 중국의 자주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 트럼프 정부 인사 28명에게 제재를 부과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관련기사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