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바이든 행정부, '예측 가능한' 한반도 정책 추진 예고

입력 2021-01-21 08:27 수정 2021-01-21 10: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은 미국의 한반도 정책에도 큰 변화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당장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주한미군 감축 등의 문제에 어떻게 대응할지 주목됩니다. 북한 비핵화를 비롯한 북·미 관계에 대한 새로운 접근도 예상됩니다. 일단 트럼프 전 행정부와 달리 동맹국들이 예측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는 기대는 가능합니다.

워싱턴에서 김필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아미 베라 의원은 먼저 한반도 정책이 달라질 거라고 했습니다.

[아미 베라/미국 하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 : 트럼프 정부의 한반도 정책은 한마디로 '예측 불가능'이었습니다. (바이든 정부에선) 한반도 문제에서 양국이 더 많이 대화하고 협조할 것입니다.]

방위비 분담금은 트럼프 정부의 요구가 과했다며 당장이라도 지금 수준에서 타협할 수 있다고 봤습니다.

주한미군 감축은 현실성이 없다고 했습니다.

[아미 베라/미국 하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 : 지금 주한미군을 감축할 때가 아닙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 혼자 한 이야기입니다.]

북한의 도발에 대한 우려도 나타냈습니다.

[아미 베라/미국 하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 : (북한이) 미국에 새 정부가 들어설 때마다 도발을 하는 건 알려진 일입니다. 그러면 대화 테이블에 앉는 것, 장차 '4차 북·미 정상회담'도 더 어렵게 만들 겁니다.]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도 대북정책의 변화를 예고했습니다.

[토니 블링컨/미국 국무장관 지명자 (상원 인준 청문회) : 대북정책을 전반적으로 다시 검토해야 하고, 그럴 의향이 있습니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괴롭혔던 문제인데 나아지질 않았습니다. 사실 더 나빠졌습니다.]

한국과 일본 등 동맹과 긴밀히 상의하며 시작하겠다고 했습니다.

트럼프식 깜짝 이벤트는 없을 거란 이야기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더 강경한 접근법을 취한 건 기본적으로 옳은 일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미국이 중국에 대한 압박을 이어가면 우리 외교 역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어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