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주호영 "문 대통령, 본인이 사면 대상 될지도"…발언 파문

입력 2021-01-19 19:59 수정 2021-01-19 22: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9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한 말이 논란이 됐습니다. 문 대통령도 퇴임 후에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어제 문 대통령이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지금은 때가 아니라며 선을 그은 걸 두고 섭니다. 청와대는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고 여당은 저주 섞인 망언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정해성 기자입니다.

[기자]

주호영 원내대표가 문 대통령의 사면 불가 입장을 비판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전직 대통령 사면은 국민통합을 해친다는 발언으로, 대통령과 집권당의 대표는 결과적으로 국민 여론을 슬쩍 떠보고 서둘러 바람을 빼 버린…]

문제의 발언은 다음에 나왔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현직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됩니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들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르는…]

문 대통령이 퇴임 후 사법처리를 받을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발언이 알려지자 청와대는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야당 원내대표가 한 발언이냐"며 "정치적 수준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도 반발했습니다.

[신영대/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주 원내대표는) 저주 섞인 망언을 했습니다. 정치인으로서 최소한의 자질마저 의심케 합니다.]

민주당은 주 원내대표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