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공수처 수사 1호' 놓고 설전…김진욱 "정치적 고려 않겠다"

입력 2021-01-19 20:00 수정 2021-01-19 20: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회에선 오늘(19일)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렸습니다. 여야는 누가 공수처의 1호 수사 대상이 될지를 놓고 설전을 벌였습니다. 더 정확하게 말씀드리면 윤석열 검찰총장이 언급됐습니다.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공수처의 1호 수사대상이 될까.

국민의힘이 김진욱 후보자에게 물었습니다.

[김진욱/공수처장 후보자 : 그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어떤 정치적인 고려를 하거나 하지 않고 사실과 법에 입각해서 그냥 그렇게 하겠습니다.]

원론적인 답이 나올 줄 알면서도 굳이 이걸 물은 건 여권에서 나온 이 주장을 비판하기 위해서입니다.

[공수처 수사 대상은 아마 (윤석열 총장) 본인과 배우자가/더 먼저 되지 않을까 싶은데요.]

[조수진/국민의힘 의원 : 이 자리에 있는 여권 의원만 하더라도 거리낌 없이 공수처 수사 1호 대상, 바로 윤석열 검찰총장으로 꼽았습니다.]

인터뷰의 주인공은 옆자리에 앉은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

최 의원이 발언이 왜곡됐다고 항의하면서 소란도 벌어졌습니다.

야당은 이어 현재의 청와대도 수사할 수 있겠느냐고 물었습니다.

[김진욱/공수처장 후보자 : (청와대나 권력의 압력이나 흔들기가 있다면 어떻게 하실 거예요?) 의연하게 대처를 하겠습니다. 법에 나와 있는 대로, 헌법과 법에 나와 있는 대로 원칙대로 하겠습니다.]

여당은 현직 검사를 공수처로 파견 받지 않겠다는 답을 이끌어냈습니다.

[김진욱/공수처장 후보자 : 현직 검사는 제 생각에는 파견을 받지 않으려고 생각하거든요. 견제의 원리가 잘 작동하면 그런 일은 발생하지 않으리라고 생각합니다.]

김 후보자는 개인적 의혹에 대해서는 사과했습니다.

육아휴직 기간에 미국 연수를 갔다거나 위장전입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습니다.

[김진욱/공수처장 후보자 : (사과하십니까?) 네. 제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고 고위 공직 후보자로서 적절하지 않았다는 점 사과 말씀드립니다.]

청문회를 마치면 여야는 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놓고 논의에 들어가게 됩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