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슈체크] '문'과는 달랐던 '친문'?…뒤늦은 제동, 왜

입력 2021-01-18 20: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슈체크 박성태 기자가 나와 있습니다. 먼저 사면론은 때가 아니라고 매듭지었습니다. 궁금한 건 그러면 정말로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청와대와 아무런 교감이 없이 사면을 얘기했느냐입니다.

[기자]

■ 사면은 '오발탄'?

복수의 관계자로부터 들은 얘기는 사면 얘기가 청와대 일각에서 지난해부터 있었다고 합니다.

다만 대통령도 동의했냐, 이 부분은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대통령은 오늘(18일)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 또 국민의 공감대가 전제돼야 한다고 했는데요.

이낙연 대표가 사면론을 얘기했지만, 청와대 일각에서 볼 때 사면에 대한 여론이 부정적이자 접었을 수 있습니다.

[앵커]

섣부른 사면론에 여론만 더 나빠졌다는 건가요?

[기자]

이낙연 대표는 애초에 통합을 명분으로 했지만, 오히려 갈등만 커졌습니다.

사실, 사면론은 때가 아니었습니다.

조금 뒤에 나오겠지만 오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뇌물을 준 혐의로 법정구속됐습니다.

만약에 전직 대통령 박근혜 씨에 사면을 하게 됐다면, 뇌물을 받은 사람을 풀어주는 모양새가 될 뻔했습니다.

[앵커]

또 하나가 윤석열 총장에 대한 문 대통령의 평가도 이른바 친문 의원들과는 좀 거리가 있었습니다.

[기자]

■ '문'과는 달랐던 '친문'?

그렇습니다. 추미애 장관의 법무부에서는 윤 총장이 정치적 중립성을 어겼다며 징계위에 회부했습니다.

여권 일부에서는 탄핵 얘기까지 나왔습니다.

최근에 원전에 대해서는 감사원이 폐쇄 과정을 감사하자, 전 비서실장은 감사원장이 정치한다고까지 했습니다.

그런데 오늘 대통령은 윤석열 총장이나 감사원장이 정치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친문으로 분류되는 여권 인사들의 의견이 사실은 대통령과 달랐던 겁니다.

[앵커]

의견이 달랐다고 하는데, 사실 그 기간이 짧지만은 않았습니다. 어떻게 봐야 합니까?

[기자]

■ 뒤늦은 제동, 왜?

두 가지가 있습니다. 일단 이른바 추미애 장관이 주도했던 검찰과의 갈등을 보면, JTBC 취재 결과 대통령의 뜻과는 애초에 다른 측면이 꽤 있었습니다.

이에 대해 대통령이 분명히 메시지를 준 겁니다.

또 하나는 여권 내에서도 강성 인사들이 검찰, 또 감사원과의 갈등을 주도했는데, 대통령이 제동에 나섰다는 해석도 있습니다.

이 부분은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언급한 포용과도 관련이 있어 보입니다.

하지만 대통령의 이러한 메시지가 좀 더  일찍 나왔어야 한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앵커]

잘 들었습니다. 이슈체커 박성태 기자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