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문제 삼은 한·미 연합훈련…"필요하면 북과 협의"

입력 2021-01-18 20: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 대통령은 오는 3월로 예정된 한·미연합훈련도 필요하면 북한과 협의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요구한 남북 간의 본질적인 문제도 얼마든지 논의할 수 있다고 답한 겁니다. 북·미 간의 협의는 2018년 싱가포르 선언에서 다시 시작하면 된다고 했습니다.

이것이 어떤 의미인지, 이한길 기자가 풀어 드립니다.

[기자]

문 대통령은 북한이 중단을 요구해온 한·미연합훈련 문제도 남북 간 채널에서 충분히 다룰 수 있다고 했습니다.

[필요하면 남북 군사공동위원회를 통해서 북한과 협의할 수 있다라는 말씀을 드립니다.]

북한이 요청한다면 한·미연합훈련의 규모나 실시 여부 등도 논의할 수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도 한·미연합훈련은 해마다 이뤄지는 훈련이고, 방어적 목적의 훈련이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남북군사공동위원회는 2018년 서명한 9.19 군사합의의 결과물입니다.

남북 간 군사채널을 되살리고 더 나아가 남북관계를 재개하고 싶다는 메시지를 담은 겁니다.

이 같은 제안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최근 발언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조선중앙TV (지난 9일) : 현재 남조선 당국은 방역 협력, 인도주의적 협력, 개별관광 같은 비본질적인 문제들을 꺼내들고 북남 관계 개선에 관심 있는 듯한 인상을 주고 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 문제를 잘 알고 있는 바이든 행정부 외교라인이 북한 문제를 후순위로 미루진 않을 거라고 전망했습니다.

[저는 북한 문제가 충분히 미국 바이든 정부의 외교정책에 있어서/여전히 우선순위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북·미 간 대화도 2018년 싱가포르 선언에서 다시 시작하면 된다고 했습니다.

이듬해 하노이 회담에서 실패했지만, 싱가포르 선언 위에서 후속 대화와 협상을 이어나간다면 다시 북·미 대화에 속도를 낼 수 있다고 본 겁니다.

(영상그래픽 : 한영주)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