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남의 소설 통째 배껴 '문학상 5관왕'…피해 알리자 당선 취소

입력 2021-01-18 20:57 수정 2021-01-19 10: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다른 작가의 소설 속 거의 모든 문장을 베껴서, 자신의 작품인 것처럼 공모전에 출품한 사람이 있습니다. 그렇게 해서 다섯 개의 문학상을 받기까지 했습니다. 이 사실을 아무도 모르고 넘어갈 뻔했는데, 원작자가 직접 밝히고 나선 뒤에야,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최하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해 포천시가 연 문학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으로 뽑힌 단편 소설입니다.

당선자 손모 씨는 "매일 밤 틈틈이 써 내려가며 문학적 갈증을 해소했다"고, 소감도 남겼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이 글은 2년 전, 온라인에 공개된 소설을 통째 베낀 작품이었습니다.

'뿌리'라는 제목부터 마지막 문장까지, 1만여 개의 글자 중 다른 건 몇몇 단어에 끼워 넣은 지역 이름뿐입니다.

손 씨는 이렇게 훔친 글로 다섯 개의 문학상을 탔고, 상금 270만 원도 챙겼습니다.

[김모 씨/소설 '뿌리' 작가 : 제 분신과도 같은 소설을…수상을 위한 어떤 수단으로 활용하는 것 같아서 정말 마음이 많이 아팠습니다.]

제목만 바꾸거나, 아예 원작 그대로를 응모했는데도 상을 준 주최 단체들은 작가가 피해를 알린 뒤에야 부랴부랴 수상을 취소하겠다 밝혔습니다.

남의 글을 통째 훔친 사람도 기막히지만 통째로 베낀 작품을 전혀 걸러내지 못한 엉성한 심사 과정도 작가는 믿기 힘들었다 말합니다.

[김모 씨/소설 '뿌리' 작가 : 전문이 올라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말 구글링만 해 봐도 바로 제 작품이 나옵니다.]

한 해 열리는 크고 작은 공모전은 약 300개.

문단 내에선 수상 작품을 모아 표절을 가려낼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김성달/한국소설가협회 상임이사 : 거를 수 있는 장치가 약했습니다. 거의 없다고 봐야 해요. 데이터베이스를 만들어서 심사하면서 집어넣어 돌리는 방향을…]

사건이 커지자, 글을 훔친 손씨는 "도용을 인정하고 법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VJ : 김경찬 / 영상그래픽 : 한영주)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