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 '월 최대 2천만원' 보상…식당들 단축 대신 휴업하기도

입력 2021-01-18 09: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다른 나라 상황을 우리도 검토하고 있다고 했는데, 이렇게 코로나 관련 조치 때문에 영업에 제한을 받는 음식점의 경우 일본에서는 상당한 보상을 해주고 있습니다.

도쿄 윤설영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기자]

"휴업 요청과 보상은 반드시 세트로 이뤄진다"

일본 정부가 강조하는 코로나19 방역의 기본 방침입니다.

일본은 이번 국회에서 1조엔, 우리 돈으로 10조 원이 넘는 예비비를 편성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영업시간 단축에 협조한 음식점 업주들에게 주는 지원금입니다.

오후 8시까지만 영업할 경우 하루에 우리 돈 63만 원씩 한 달에 최대 1970만 원을 지원하는 겁니다.

월 매출이나 가게 규모는 상관없습니다.

그러자 아예 문을 닫고 쉬겠다는 곳들도 나왔습니다.

[스즈키 아키히로/우쓰노미야 만두회 회장 : 오늘부터 이 커다란 상자 같은 상설 점포는 평일은 쉬도록 하고, 토·일요일만 영업을 하겠습니다.]

긴급사태가 선언된 이후 아예 가게 문을 닫고 휴업에 들어간 곳도 많습니다.

이 작은 골목 안에서도 술집 세 곳이 줄줄이 문을 닫은 상태입니다.

[나카야마 다쿠야/음식점 사장 : 이번에 꽤 도움이 됐습니다. 부족하지만 이 겨울 2, 3개월 얼마나 걸릴지 모르지만 이 시기를 극복하는 데 힘이 되니까요.]

도시 봉쇄나 강제 휴업 같은 강력한 제재 조치 대신 과감한 보상을 통해 정책 참여를 높이는 방식입니다.

다만 휴업 요청에 응하지 않을 경우엔 단계적으로 영업장 이름을 공개하는 법 개정도 추진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배윤주 / 영상그래픽 : 한영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