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또 한밤중 열병식 개최…신형 SLBM '북극성 5형' 공개

입력 2021-01-15 20:24 수정 2021-01-15 20: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이 또 한밤중에 열병식을 열었습니다. 지난해 10월에 이어 두 번째로 당대회 기념 열병식을 연 건 처음입니다.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 '북극성 5형'도 새롭게 선보였습니다.

윤샘이나 기자입니다.

[기자]

평양 김일성 광장에 환한 조명이 켜졌습니다.

한밤중이지만, 대낮같이 밝습니다.

21발의 예포 발사에 이어 LED로 날개를 장식한 군용기들이 불꽃을 내뿜으며 날아듭니다.

백마를 탄 기병대 행진이 시작되고, 신형 전차와 전술 로켓, 자주포 등 재래식 무기들이 줄지어 들어옵니다.

코로나19와 추운 날씨에도 수천 명의 주민들이 환호합니다.

한밤중에 열병식을 진행한 건 지난해 10월 노동당 창건 기념 행사 이후 두 번째입니다.

화려한 조명과 음악을 동원해 극적인 효과를 높이려는 걸로 보입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할아버지를 연상케 하는 러시아식 털모자와 긴 가죽코트 차림으로 열병식을 지켜봤습니다.

쌍안경을 들고 광장도 내려다봤습니다.

이번에 초고속 승진한 조용원 비서와 김여정 부부장도 가죽코트 차림입니다.

연설은 김정관 국방상이 대신했습니다.

[김정관/북한 국방상 : 적대세력들이 우리 국가의 안전을 조금이라도 침해한다면 우리의 가장 강력한 공격적인 힘을 선제적으로 동원하여 철저히 응징할 것이다.]

전략 무기들도 공개됐습니다.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 '북극성 5형'이 하이라이트였습니다.

3개월 만에 또 개량된 SLBM을 내놓은 겁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세계 최강의 병기"라고 했습니다.

요격 회피가 가능해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KN-23의 개량형도 처음 등장했습니다.

KN-23에는 전술핵무기도 실을 수 있습니다.

다만 열병식 때마다 단골로 등장했던 대륙간탄도미사일은 이번엔 빠졌습니다.

열병식 뒤에는 화려한 불꽃놀이와 주민들의 무도회가 벌어졌습니다.

당대회를 기념해 축제 분위기를 연출한 겁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