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교회 안되면 잔디밭에서"…세계로교회 대면예배 강행 시사

입력 2021-01-15 15:10 수정 2021-01-15 18: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면 예배를 강행해 논란이 된 부산 강서구 세계로 교회에서 신도들이 방역 당국의 '비대면 예배' 조치에 항의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대면 예배를 강행해 논란이 된 부산 강서구 세계로 교회에서 신도들이 방역 당국의 '비대면 예배' 조치에 항의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대면 예배를 강행해 폐쇄 조치를 당한 부산 세계로교회가 계속해 대면 예배 의사를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예배당이 안 되면 잔디밭에라도 모이겠다는 입장입니다.

세계로교회 손현보 담임목사는 오늘(15일) 새벽에 있었던 온라인 예배에서 교회 폐쇄가 부당하다며 이처럼 밝혔습니다.

손 목사는 교회와 학교를 비교하면서 대면 예배의 정당성을 주장했습니다.

그는 "온라인 예배는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와 대체할 수 없다. 우리가 자녀들을 왜 학교에 보내냐. 온라인 공부해도 되는데 굳이 학교에 보내는 건 그만큼 차이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온라인 공부해서 좋은 점수를 얻었다고 학교를 다 없애버리는 건 아니지 않냐"고 덧붙였습니다.

모든 비대면 예배를 부정하는 것은 아니라고도 했습니다.

손 목사는 "교회에 갈 수 없는 특수한 상황에 있는 사람을 위해 당연히 허용할 수 있는 일"이라며 "하지만 일반화시켜서 비대면 예배를 강요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대중교통과 백화점, 식당에도 많은 사람이 모이는데 교회에서 예배했다는 이유로 폐쇄하는 것은 헌법에 위배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세계로교회는 대면 예배를 강행해 지자체로부터 7차례 고발당했습니다.

운영 중단 명령에도 계속해 대면 예배를 했고, 결국 지자체는 폐쇄 조치했습니다.

교회 측은 이에 대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습니다.

손 목사는 "이번 주에 가처분 신청이 인용되면 즉시 예배당에 들어가서 예배드릴 것"이라며 "만약 결정이 늦어지거나 기각되면 교회 야외 잔디밭에서 예배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