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천 아파트서 집단감염…주민 2천여 명 '통째 검사'

입력 2021-01-14 20:20 수정 2021-01-15 10: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런가 하면,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집단 감염이 일어나서 2천 명 넘는 주민들을 모두 검사하고 있습니다. 세 번 음성 판정을 받았는데, 오늘(14일) 네 번째 검사에서 양성이 나온 주민도 있습니다. 특히, 감염병에 걸리면 위험할 수 있는 중증 장애인 2백여 명이 살고 있어서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김태형 기자입니다.

[기자]

아파트 앞 공터에 아예 임시 선별진료소를 만들었습니다.

그만큼 빨리 검사를 받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주민들은 첫날부터 줄을 길게 섰습니다.

인천 연수구의 한 아파트에서 사흘 새 주민 8명이 감염되면서 관련 확진자는 15명까지 늘었습니다.

조사 대상은 주민과 방문자 등 2천3백여 명입니다.

오늘 확진 판정을 받은 한 주민은 앞선 세 차례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왔다가 4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음성 판정을 받은 다른 주민 중에서도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이 아파트에 중증장애인 200여 명 등 감염취약 계층 수백 명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당국은 주민들끼리 모임을 하다 감염이 확산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배윤주)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