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BTJ열방센터, 개인정보 도용 '엉터리 명단' 제출

입력 2021-01-13 20:10 수정 2021-01-13 22:15

'방역방해엔 보험 없다'…건보공단, 26억 청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역방해엔 보험 없다'…건보공단, 26억 청구

[앵커]

지금 방역당국 앞엔 또 다른 종교 시설인 경북 상주의 BTJ 열방센터 문제가 있습니다. 방역지침을 어긴 채 모였고 관련 확진자도 벌써 660명이 넘습니다. 그런데 방문자 명단을 제출한 걸 봤더니 엉터리라는 게 오늘(13일) 또 드러났습니다. 건강보험공단은 확진자들의 치료 비용 26억 원을 열방센터에 청구하기로 했고 상주시는 이미 시설을 폐쇄하라고 명령했습니다. 그러자 열방센터가 시를 상대로 소송에 나섰는데, 상주시장은 어처구니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청주에 사는 구본환 씨는 얼마 전 전화를 받고 깜짝 놀랐습니다.

12월에 열방센터에 다녀왔으니 코로나 검사를 받으라는 전화였습니다.

[구본환/열방센터 허위 방명록 피해자 : 방명록에 제 이름, 전화번호, 회사 주소가 있다고 하는데 제 명함을 한번이라도 받았던 사람이 그거를 적었을 것 같기는 하고요.]

다른 지역에서도 이런 경우가 계속 확인되고 있습니다. 

[열방센터 허위 방명록 피해자 : 저는 종교 자체가 없고요. 제 개인정보를 넘겨준 거잖아요 거기서. 허위로. 가짜 명단을.]

다른 사람의 개인 정보를 몰래 열방센터 방명록에 적은 겁니다.

방명록이 엉터리란 정황은 또 있습니다.

요즘엔 어디든 들어갈 때 이렇게 체온을 재고 명부에 거주지와 연락처 등을 적습니다.

당연히 명부에 적힌 한 사람 한 사람의 글씨체는 모두 달라야 합니다.

하지만 방역당국은 일부 명부를 살펴보니 똑같은 글씨체가 계속 나왔다고 했습니다.

누군가가 한꺼번에 거짓으로 몰아서 쓴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렇게 방역을 방해한 증거가 이어지고 있는데도 열방센터 측은 다시 모일 수 있게 해달라고 소송을 냈습니다.

시설 폐쇄 명령을 내린 상주시장은 어처구니가 없다고 했습니다.

[강영석/상주시장 : 전체 국민들을 어려움에 빠트리고 나라를 혼란스럽게 한 원인 제공자가 누굽니까? 적반하장 아니고 무엇입니까?]

방역당국이 지금까지 파악한 열방센터 방문자는 3천 명을 넘었습니다.

관련 확진자도 어제보다 80명 넘게 늘어 662명이 됐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