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민 10명 중 8명 반대해도…일 올림픽조직위원장 "재연기 불가, 돈 문제 아냐"

입력 2021-01-13 14:50 수정 2021-01-13 17: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장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장

일본 올림픽 조직위원장이 도쿄올림픽 재연기 불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일본 데일리스포츠 등에 따르면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12일 온라인 강연회를 가졌습니다.

모리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내 입장에선 올해 (도쿄올림픽 개최가) 어렵다고는 말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유에 대해서도 밝혔습니다.

그는 "올림픽 조직위 직원들이 정부 부처에서 파견된 상태라 파견 기간을 연장하는 건 곤란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대다수 국민이 반대해도 올해 개최를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겁니다.

NHK가 오늘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일본인 38%는 도쿄 올림픽 개최 찬반을 묻는 말에 "올림픽을 중지해야 한다"고 했고, 39%는 "다시 연기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10명 중 8명은 올해 개최에 반대하는 겁니다.

교도통신이 3일 전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도 일본인 44.8%가 재연기를, 35.3%가 취소해야 한다고 응답했습니다.

국민 10명 중 8명 반대해도…일 올림픽조직위원장 "재연기 불가, 돈 문제 아냐"

모리 위원장은 "여론 조사 결과를 무시할 수는 없지만 여론 조사는 시기와 조건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여론 동향을 보는 건 중요하지만 하필 이런 시기에 왜 굳이 '올림픽을 해야 할 것인가'라는 설문 조사를 하느냐"며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올림픽 때 외국인 관객 입장 여부에 대해서는 "감염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일본에는 수도 도쿄를 포함해 오사카, 아이치, 후쿠오카 등 11개 지역에 코로나19 확산 관련 긴급사태가 발령돼 있습니다.

최근 일본에서 일주일 동안 나온 하루 평균 확진자는 6,377명입니다.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는 29만 8,172명이며, 이 가운데 숨진 사람은 4,179명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