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3㎝ 온다더니 7㎝…"또 1박2일 될라" 수도권 퇴근길 긴장

입력 2021-01-12 20:03 수정 2021-01-12 20: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후 3시쯤부터 수도권에 눈이 내리더니, 한때 하늘이 안 보일 정도로 눈발이 휘몰아쳤습니다. 지난주 퇴근길에 맞닥뜨린 폭설 때문에 큰 고생을 했던 시민들은 귀갓길을 서둘렀습니다.

먼저 홍지용 기자입니다.

[기자]

흩날리던 눈발이 거세지더니 앞이 보이지 않을 만큼 휘몰아칩니다.

내린 지 채 30분도 안 돼 쌓이기 시작했습니다.

도로 위 차들은 속도를 줄이고, 신호가 바뀌어도 움직이지 못합니다.

[못 지나갈 것 같은데.]

일주일 전 퇴근길 악몽이 채 가시지도 않은 상황.

시민들은 퇴근을 재촉했습니다.

[송희웅/경기 파주시 운정동 : 미리 퇴근을 했습니다. (퇴근을 미리 하실 수 있는 거예요?) 네, 시차 출근제여서 1시간 정도 빨리 나왔습니다.]

[이경애/경기 고양시 행신동 : (버스 타고) 1시간 반에서 2시간 정도 생각해요. 원래 40분 거리인데요. 일찍 나온 거예요, 평소보다.]

버스정류장과 지하철역도 일찍부터 붐볐습니다.

긴 줄이 늘어서기도 했습니다.

지난주 폭설에 밤새 도로에 갇혔던 시민들이 일찌감치 대중교통으로 몰린 겁니다.

[유나현/경기 용인시 신봉동 : 지하철 타고 가려고. (왜요?) 눈이 너무 많이 와서. 저번에 여기 (도로) 다 막히고 그랬어서…]

날이 어두워질수록 강변 북로와 올림픽대로도 정체가 본격화됐습니다.

(영상취재 : 김미란·공영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