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방역 방해"…상주 열방센터 관계자 2명 구속영장 신청

입력 2021-01-12 20:28 수정 2021-01-13 10: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또 관련 확진자가 600명 가까이 나오고 있는 경북 상주의 선교시설, BTJ 열방센터는 경찰이 핵심 관계자 두 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여기에 또 다른 주요 관계자의 휴대전화도 압수해서 그동안, 어떻게 방역을 방해해왔는지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오늘(12일) 경북 상주 BTJ 열방센터 핵심 관계자 2명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역학 조사를 방해한 혐의입니다.

앞서 지난달 30일에는 상주 열방센터를 압수수색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여기에 또 다른 열방센터 주요 관계자의 휴대전화도 압수했습니다.

휴대전화를 분석해 이들이 어떻게 조직적으로 방역지침을 어기고 행사를 진행했는지 살피고 있습니다.

경찰은 열방센터 측이 집회 참석자 명단을 늦게 제출한 점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상주시는 지난해 11월 27일과 28일에 열린 선교행사 참석자 명단을 12월 4일까지 달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명단을 내놓은 건 17일이었습니다.

정부가 전국민을 대상으로 열방센터를 다녀갔으면 코로나 검사를 받으라고 재난안전 문자를 보낸 날입니다.

그땐 이미 늦었습니다.

명단 제출 안 하고 있던 사이 전국적으로 열방센터 발 감염은 이미 퍼지고 있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광주광역시는 지난달 초 심층역학조사를 통해 열방센터와 일부 확진자들의 연결고리를 찾았습니다.

확진자의 위성위치추적장치에서 열방센터의 흔적을 찾은 겁니다.

이때까지 확진자들은 열방센터를 다녀왔다고 말하지 않았습니다.

전국 각지에서 모였다 흩어졌지만 좀처럼 흔적도 남기지 않았습니다.

이렇다 보니 집합금지 등 방역 조치도 제대로 할 수 없었습니다.

[박향/광주광역시 복지건강국장 : 모일 때 휴대폰을 끄라고 한다. 심층해서 GPS를 봐 보니 어디서 휴대폰이 뚝 끊어지거든요. 그래서 이게 비슷한 양상인가 보구나 하고 찾아낸 거죠.]

광주광역시는 열방센터 방문자가 계속 추가로 드러나면서 애초 그제까지였던 진단검사 행정명령 시한을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