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종교행사? 일반행사?…지자체·정부 '우왕좌왕' 판단에 뚫렸다

입력 2021-01-11 20:21 수정 2021-01-12 10: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구치소뿐 아니라 또 심각한 건 종교시설, 특히 'BTJ 열방센터' 발 집단 감염입니다. 여기 다녀갔던 사람들은 꼭 검사를 받으라고 하고 있지만, 거부하거나 연락이 안 되는 경우가 아직 많습니다. 작년 11월에 열린 대규모 집회에서부터 시작이 된 건데, 막을 수도 있었지만 지자체와 정부가 우왕좌왕하는 사이 방역망이 뚫렸습니다.

최승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11월 말 경북 상주시에 집회신고가 들어왔습니다.

선교단체인 인터콥이 낸 겁니다.

글로벌 리더십 역량 개발이라는 행사였습니다.

BTJ열방센터에서 5백 명이 모인다고 했습니다.

1박 2일 일정입니다.

당시 상주시는 거리두기 1단계였습니다.

지침상 종교활동 중 숙박행사는 열 수 없었습니다.

상주시는 경상북도와 문화체육관광부에 종교활동으로 봐야 할지를 물었습니다.

행사 당일인 27일에야 답이 왔습니다.

"지자체에서 자체 판단하라"고 했습니다.

상주시는 일반 행사로 판단했습니다.

[상주시 관계자 : BTJ열방센터 측에서는 자기들은 종교행사가 아니고, 일반적인 워크숍이다, 그렇게 주장을 했었고요.]

행사는 예정대로 열렸습니다.

[A씨/전 인터콥 관계자 : BTJ열방센터 내에서 선교나 예배, 교회와 관련되지 않은 행사를 하지 않습니다. 절대 하지 않아요.]

[B씨/전 인터콥 관계자 : 종교행사인데 아마 신고는 일반행사로 했을 가능성이 높아요.]

지난해 10월, 인터콥은 2단계 조치를 어기고 5백 명 이상 집회를 열었습니다.

상주시는 인터콥 대표를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인터콥은 사과했습니다.

그리고 한 달 뒤 또 집회를 연 겁니다.

지난해 5월에는 열방센터에 다녀온 뒤 확진된 50대 목사가 역학조사에서 동선을 사실대로 말하지 않아 혼선을 일으켰습니다.

막을 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만 모두 놓쳤습니다.

그러는 사이 열방센터발 집단감염은 5백 명을 넘겼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